2021.08.08 (일)

  • 맑음동두천 22.4℃
  • 구름조금강릉 26.0℃
  • 구름조금서울 25.8℃
  • 구름많음대전 25.2℃
  • 흐림대구 23.6℃
  • 천둥번개울산 24.1℃
  • 흐림광주 25.5℃
  • 천둥번개부산 24.3℃
  • 흐림고창 23.8℃
  • 구름조금제주 27.7℃
  • 구름조금강화 22.5℃
  • 구름많음보은 23.6℃
  • 구름많음금산 23.8℃
  • 구름많음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정치

윤석열 잇단 舌禍…중도 공략 멈췄나?

“발언 수위 조절해야” 지적도

URL복사


【STV 신위철 기자】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잇단 설화로 비판을 받고 있다.

윤 전 총장은 ‘120시간 노동’ 발언으로 큰 후폭풍을 일으킨 가운데 “없는 사람에겐 부정(불량) 식품을 선택할 수 있게 해줘야 한다”, “페미니즘은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 한다”는 발언으로 또다시 논란을 일으켰다.

윤 전 총장에게는 그간 ‘보여준 게 없다’ ‘반문(재인) 외에 콘텐츠가 있느냐’는 의문부호가 붙었고, 자신에게 콘텐츠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나온 발언들이 설화를 일으키고 있는 상황이다.

윤 전 총장은 지난달 매일경제와 인터뷰에서 “프리드먼은 '먹어서 병에 걸려 죽는 식품이면 몰라도, 없는 사람은 부정식품보다 아래 식품도 선택할 수 있게, 싸게 먹을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미국의 자유주의 경제학자 밀턴 프리드먼을 인용해 극빈층의 생계를 위해 음식의 높은 허가 수준을 일정 정도 낮춰도 된다는 뜻으로 말한 것이지만 빈부격차를 외면한 발언이라며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지난 2일 국민의힘 초선 모임에서는 “페미니즘도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 한다”면서 “페미니즘이 정치적으로 악용돼 남녀간 건전한 교제를 정서적으로 가로막는 역할을 한다는 얘기도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하지만 사회적 성공을 구가해온 남성이 ‘페미니즘의 기준’을 제시하고 이를 강제하는 듯한 발언을 내놓은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윤 전 총장의 조급함은 여러 발언에서 드러났지만 캠프에서는 윤 전 총장의 발언을 가다듬지도, 제한하지도 않는 것으로 보인다.

한 정치 전문가는 “윤 전 총장은 정치권에 데뷔한 후 조바심을 내는 것 같다”면서 “중도층 공략을 위해서라면 발언의 수위를 조절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화

더보기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