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29 (토)

  • 흐림동두천 14.4℃
  • 구름많음강릉 20.9℃
  • 서울 16.7℃
  • 구름많음대전 24.1℃
  • 구름많음대구 25.3℃
  • 구름조금울산 25.5℃
  • 맑음광주 25.5℃
  • 맑음부산 22.7℃
  • 맑음고창 23.4℃
  • 맑음제주 22.3℃
  • 흐림강화 15.1℃
  • 흐림보은 21.4℃
  • 구름많음금산 22.8℃
  • 맑음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5.2℃
  • 맑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정치

공허함만 남은 판문점선언 3주년…北 침묵

정부 행사도 없어

URL복사
[STV 차용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물이었던 4·27 판문점선언이 27일 3주년을 맞이했지만 공허함만 남은 상황이다.
 
정부는 1주년과 2주년에 각각 판문점 ‘평화 퍼포먼스’와 강원도 제진역 ‘동해 북부선 추진 기념식’ 등을 진행했지만, 올해는 별도의 기념행사를 하지 않았다.
 
북한도 무반응으로 일관하며 판문점선언을 철저히 무시했다.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 공동번영, 자주통일 등을 약속한 판문점선언은 2018년 한반도의 봄날을 꿈꾸게 한 지렛대였다. 후속 남북정상회담과 최초의 미북정상회담, 남북 군사합의 등이 이어지며 한반도의 봄날이 도래한 듯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하지만 2019년 2월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가진 2차 미북정상회담이 충격의 ‘노딜’로 막을 내리며 미북 관계가 틀어지기 시작했다.
 
양측은 설전을 주고 받으면서도 협상 테이블 복귀를 타진했으나 결국 교착상태에 빠져들었다.
 
거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퍼지면서 북한 이슈는 미국에서 뒷전으로 밀려났다.
 
김 위원장과 톱다운 방식의 외교를 펼치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조차 재선에 성공하지 못하고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미-북 대화라인은 붕괴됐다.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중간자이자 대화의 가교 역할을 자임하던 문재인 대통령의 역할을 애매해졌다.
 
북한과 미국도 호응하지 않는 상황 속에 문 대통령은 “대화”만을 외칠 수밖에 없게 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판문점선언 3주년을 맞이해 “다시 대화를 시작해야 할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고 강조했지만 북한도 미국도 ‘대화’ 자체에는 큰 관심이 없어 보이는 상황이다.

문화

더보기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