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흐림동두천 26.5℃
  • 흐림강릉 30.5℃
  • 서울 26.4℃
  • 대전 27.8℃
  • 흐림대구 31.8℃
  • 구름많음울산 32.3℃
  • 흐림광주 30.5℃
  • 구름많음부산 29.9℃
  • 흐림고창 30.5℃
  • 구름많음제주 32.0℃
  • 흐림강화 26.8℃
  • 흐림보은 26.8℃
  • 흐림금산 28.9℃
  • 흐림강진군 32.0℃
  • 흐림경주시 32.4℃
  • 구름많음거제 28.5℃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강인한 박세리의 눈물 “父 채무, 더이상 감당 불가”

박세리, 부친 사문서위조혐의로 고소 입장 밝혀


【STV 박란희 기자】골프 선수 출신 감독 박세리가 자신의 재단이 아버지를 고소한 이유를 밝히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박세리는 18일 오후 서울 삼성동 스페이스웨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세리희망재단이 자신의 부친인 박준철 씨를 사문서위조혐의로 고소한 이유를 밝혔다.

어두운 표정으로 기자회견장에 나타난 박세리는 “기쁜 소식으로 인사를 드려야 하는 데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리게 됐다”면서 “많은 일이 있었고 짚고 넘어가야 할 일이 있어서 이 자리에 나왔다”라고 말문을 뗐다.

박세리희망재단은 최근 박세리의 부친 박준철 씨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대전 유성경찰서에 고소했다.

박 씨는 국제골프학교 설립 업체에서 참여 제안을 받자 재단의 법인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세리는 “가족이기 때문에 (문제가 생겨도) 최선을 다해왔지만, 아버지의 채무 문제는 하나를 해결하면 마치 줄이라도 서 있었던 것처럼 다음 채무 문제가 생기는 것의 반복이었다"라고 털어놓았다.

박세리는 ”2016년 은퇴 이후 한국 생활을 하면서 이런저런 상황이 수면 위로 올라왔고 문제점을 알게 됐다”며 “점차 해결할 수 있는 범위가 커졌다”라면서 “이 사건(고소) 이후로는 아버지와 연락하고 있지 않다”라고 했다.

아버지를 고소하게 된 경위에 대해서는 “재단 차원에서 고소장을 냈지만 제가 이사장이고, 제 개인 차원의 문제가 아니 때문에 공과 사는 구분해야 한다고 생각해 고소를 진행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박세리의 부친 박 씨는 박세리가 골프에 재능을 보이자 독하게 연습시켜 박세리를 세계 최고의 골프선수로 키워냈다. 두 사람은 소울메이트라고 불릴 정도로 골프에 관한한 최고의 호흡을 자랑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박 씨가 박세리의 명성을 이용해 수없이 많은 채무를 지게 되면서 돌이킬 수 없는 관계가 됐다.


문화

더보기
황석영 부커상 불발…수상은 독일 작품 ‘카이로스’ 【STV 박란희 기자】올해 영국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은 예니 에르펜벡의 장편소설 ‘카이로스’(Kairos)가 수상했다. 황석영 작가는 ‘철도원 삼대’로 최종 후보에 오르며 기대를 모았으나 수상에는 실패했다. 영국 부커상 심사위원회는 21일(현지시간) 런던 테이트모던에서 시상식을 열고 올해 인터내셔널 부커상 수상작으로 독일 작가 예니 에르펜벡의 ‘카이로스’를 수상자로 선정했다. ‘카이로스’는 1980년대 말 베를린 장벽 붕괴를 놓고 유럽 현대사의 격동기를 배경으로 진행되는 두 남녀의 이야기이다. 작가 에르펜벡은 1967년 동독의 동베를린 태생이며, 오페라 감독과 극작가, 소설가를 넘나들면서 전방위적으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터내셔널 부커상은 작가 본인 외에도 영어로 작품을 번역한 번역가에게도 시상한다. ‘카이로스’ 영역자인 마이클 호프만 번역가도 상을 받았다. 황석영의 장편소설 ‘철도원 삼대’(영어판 ‘Mater 2-10’)는 최종후보 6편에 포함됐지만 수상에는 실패했다. 한국 문학은 최근 3년 연속으로 후보에 올랐으나 모두 불발됐다. 2016년 한강의 소설 ‘채식주의자’가 ‘맨부커 인터내셔널’ 부문을 수상한 후 2018년 한강의 다른 소설 ‘흰’과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상조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 론칭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가 상조업계 최초로 호주로 크루즈 여행을 떠난다. 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오는 11월 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을 기념해 6월 한 달간 ‘처음 만나는 호주’ 크루즈 얼리버드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가 처음 선보이는 호주 크루즈 여행은 11월 3일 대한항공 직항으로 호주 브리즈번에 도착한 후 세계 최대 규모의 선박을 보유한 선사 로얄캐리비안의 퀀텀호를 타고 7박 8일간 호주 일대를 누비며 관광과 휴양을 즐기는 상품이다. 브리즈번은 호주를 대표하는 제3의 항구도시로 아름다운 섬과 해변을 자랑한다. 브리즈번 강가에 자리한 인공 해변 스트리트 비치에서 물놀이를 즐기거나, 마운틴 쿠사 전망대에 올라 탁 트인 브리즈번 시내를 감상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식물이 가득한 도심 정원인 보타닉 가든과 40km의 황금빛 해변이 펼쳐지는 골드코스트 비치, 청록빛 바다와 해안선이 환상적인 에얼리 비치 등 호주를 대표하는 명소들이 즐비하다. 호주 퀸즈랜드주의 대표 휴양도시인 케언즈도 빼놓을 수 없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원시 열대우림 쿠란다는 영화 ‘아바타’의 모티브가 된 원시의 숲으로, 쿠란다 시닉 레일 웨리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