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4.3℃
  • 흐림강릉 32.5℃
  • 서울 27.1℃
  • 흐림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7.6℃
  • 부산 23.5℃
  • 흐림고창 28.1℃
  • 흐림제주 30.4℃
  • 흐림강화 24.6℃
  • 흐림보은 28.8℃
  • 구름많음금산 28.3℃
  • 흐림강진군 27.1℃
  • 구름많음경주시 27.0℃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SJ news

왜 이스라엘은 어떤 장례식을 두려워했나

팔레스타인 기자 장례식을 탄압…장례식 본질은 추모와 통합


【STV 김충현 기자】모든 장례식이 환영받지는 않는다. 격렬한 논쟁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어떤 장례식에는 정치적인 맥락이 강하게 얽혀있다.

미국 매체 포린폴리시에 따르면 지난 13일(현지시간) 이스라엘 동예루살렘에서 벌어진 쉬린 아부 아클레(Shireen Abu Akleh)의 장례식은 이스라엘 경찰의 탄압을 받았다.

이날 수만 명의 사람들이 베테랑 기자인 아클레를 기리기 위해 장례식장에 모였다.

아클레는 팔레스타인계 미국인으로 알 자지라 기자였다. 그는 예루살렘 요르단강 서안 지구(West Bank) 도시 제닌에서 이스라엘의 공습 현장을 취재하다 지난 11일 총에 맞아 숨졌다.

목격자들은 아클레가 이스라엘 저격수의 사격으로 사망했다고 증언했지만, 이스라엘 정부는 그가 총격전 중에 팔레스타인인들에게 피격 당했을 수 있다고 발표했다. 나중에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중 어느 쪽 총탄에 맞았는지 확인할 수 없다고 입장을 바꿨다.

이처럼 아클레의 죽음을 둘러싸고 논쟁이 격렬해지자 궁지에 몰린 이스라엘 당국은 장례식에서 운구하던 인원을 폭행했다.

이스라엘 경찰은 시신 운구 행렬을 향해 진압봉을 휘두르고 깃발을 찢은 데다 섬광탄까지 터뜨렸다. 강경 대응에 운구하던 한 남성이 놀라 균형을 잃었고 자칫 관이 바닥에 떨어질 뻔 했다.

경찰은 조문객들이 돌을 던져 대응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스라엘의 강경 대응이 전해지자 국제사회에서는 비판이 나왔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성명을 발표해 “이스라엘 일부 경찰이 현장에서 보인 행동에 깊이 걱정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아클레의 장례식은 장례식의 사회적 역할을 재고하게 한다. 아클레의 장례식은 비록 폭력으로 물들었지만 그것이 사람들이 장례식에 기대하는 바는 아니었다.

장례식에서 우리는 고인을 추모하고, 고인의 몫까지 열심히 살아가겠노라 다짐한다. 갈등을 순화하고 통합을 이끌어내는 것이 장례식의 본질이다.

한국에서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가 “국민을 위해 기도하겠다”라는 말을 유언으로 남겨 많은 사람에게 감동을 준 바 있다.


문화

더보기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프리드투어 크루즈 여행 상품 ‘더 크루즈’ 출시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코로나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안전하고 편안한’ 해외여행 크루즈 상품 ‘더 크루즈’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의 크루즈 전문 여행사 ‘프리드투어’가 선보인 이번 상품은 프리드라이프 창립 20주년 기념 특별 상품 ‘20주년 더 크루즈’를 비롯해 동남아부터 지중해, 북유럽, 알래스카 등 다양한 기항지 관광을 즐길 수 있는 ‘더 크루즈’ 여행상품 5종으로 구성됐다. 이번 상품은 고객이 여행을 떠나고 싶은 시기와 여행지를 선택할 수 있는 것이 특장점이며, 월 2만 원부터 시작하는 분납 시스템으로 비용에 대한 부담을 줄였다. 또한 크루즈 여행의 만족도를 높여줄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가 포함됐다. 여행 전 일정에 크루즈 전문 인솔자가 동행하여 고객 맞춤형 여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 세계 기항지 관광 통역을 비롯해 크루즈 선내의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편의시설을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여행 후에는 추억을 담은 포토 앨범을 제공한다. ‘더 크루즈’ 여행 상품은 로얄캐리비안 크루즈를 비롯한 세계적인 크루즈 선사 5곳과 제휴해 진행된다. 2억 원 여행자 보험 가입으로 고객에게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을

연예 · 스포츠

더보기
75회 프랑스 칸 영화제, 한국 2관왕 【STV 김민디 기자】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가 트로피 2개를 들어올렸다.3년전 황금종려상을 받은 '기생충'에 이어 한국 영화의 위상을 다시 한번 드높인 것이다. 영화'헤어질 결심'으로 박찬욱 감독이 감독상을, '브로커'의 송강호가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과 미망인 서래(탕웨이)의 이야기로 멜로와 서스펜스가 혼합돼 ‘박찬욱표 로맨스물’의 새로운 전형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작들에 견줘 폭력성과 선정성은 덜하지만 그의 영화 중 가장 현실적이면서도 여운이 길었고 상영 직후 8분간 기립 박수가 이어졌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송강호는 이 작품에서도 돈을 받고 아이를 입양시키려는 선의의 브로커 상현을 연기했다. 박찬욱 감독은 "우리가 이 질병을 이겨낼 희망과 힘을 가진 것처럼 우리 영화도, 우리 영화인들도, 영화관을 지키면서 영화를 영원히 지켜내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또 “이 영화를 만드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은 CJ와 미키리(이미경 CJ그룹 부회장),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