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월)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12.1℃
  • 맑음서울 9.3℃
  • 맑음대전 7.0℃
  • 맑음대구 8.6℃
  • 맑음울산 12.3℃
  • 구름많음광주 8.9℃
  • 맑음부산 13.3℃
  • 맑음고창 5.9℃
  • 맑음제주 12.8℃
  • 맑음강화 6.9℃
  • 맑음보은 3.2℃
  • 구름조금금산 4.6℃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6.7℃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SJ news

전체기사 보기

웰다잉 열풍,어떻게 죽는 게 현명한가.최근 트랜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해야

사진 국립연명의료관리기관 캡처 A(88·서울)씨는 요즘 마음이 가볍다. 생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이라 생각하고 신변 정리를 깔끔히 했기 때문이다. 장례 방식도 정하고, 자식들에게 조문객의 범위까지 알려줬다. 자식들의 눈은 휘둥그레 졌지만 내심 장례 부담을 덜었다는 표정을 짓는다. A씨는 남은 자식들에게 폐를 끼치고 싶지 않아 미리 ‘어떻게 마무리할 것인가’를 고민해왔고, 이를 실천했다. “어떻게 살 것인가?” “잘 먹고 잘 살아야지.” 2000년 이후 한국사회에 웰빙(well-being) 열풍이 불어닥쳤다. 현대 산업사회의 병폐를 인식하고 육체적·정신적 건강의 조화를 이루어 행복하고 아름다운 삶을 영위하자는 생활방식이다. 쉽게 말해 ‘잘 먹고 잘 살자’는 뜻이다. 국민소득(GDP)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삶의 질에 대한 관심이 덩달아 높아지고 이러한 경향이 웰빙 열풍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2008년 종점으로 웰빙 열풍이 사라지고, 웰다잉(well-dying)에 대한 논의가 시작되었다. ‘어떻게 살 것인가’에서 ‘어떻게 죽을 것인가’로 사회적 관심이 옮겨갔다. ‘아름다운 죽음’을 위한 웰다잉 10계명이 있다. ▲건강 체크 ▲사전의료의향서 작성 ▲자성의 시간 갖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