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화)

  • 흐림동두천 4.5℃
  • 맑음강릉 9.4℃
  • 서울 5.4℃
  • 흐림대전 7.4℃
  • 흐림대구 6.6℃
  • 울산 6.5℃
  • 흐림광주 8.4℃
  • 부산 7.1℃
  • 흐림고창 6.6℃
  • 흐림제주 9.9℃
  • 흐림강화 5.3℃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6.9℃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6.1℃
  • 흐림거제 6.7℃
기상청 제공

SJ news

전체기사 보기

국민 44.2% 선호’ 수목장의 미래는 밝다

불법 수목장 난립은 문제…단속 사각지대도

국립하늘숲 추모공원. 사진-국립하늘숲추모공원 캡쳐 ‘친환경’이 시대정신으로 떠오르면서 자연스레 수목장을 향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하지만 합리적인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국공립 수목장은 3곳에 불과한데다 불법 무허가 수목장이 난립해 단속이 시급하다. 사설 수목장은 1100곳에 달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윤재갑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해남·완도·진도)이 지난해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민의 44.2%가 수목장을 선호한다. 2014년 고려대 산학연구원 장사 방법 선호도 조사에서도 수목장(44.2%)의 인기가 납골당(37.0%)을 뛰어넘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자연장 이용률은 2016년 기준 16.7%에 그쳤지만 2027년에는 50%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수목장 선호도는 높아지고 있지만 적절한 수목장 장지는 턱없이 부족하다. 국·공립 수목장 이용료는 200만 원으로 합리적인 수준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사설 수목장은 부르는 게 값일 정도로 가격이 천차만별이다. 사설 수목장을 이용하려면 추모목과 토지를 분양 받아야 하는데 추모목의 가격은 300만 원에서 수천만 원에 달한다. 또한 수목장에 대한 선호도가 증가하자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