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5.0℃
  • 흐림강릉 22.3℃
  • 서울 26.0℃
  • 박무대전 26.7℃
  • 흐림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9.2℃
  • 구름많음광주 29.2℃
  • 박무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29.1℃
  • 제주 27.8℃
  • 흐림강화 26.1℃
  • 흐림보은 24.6℃
  • 흐림금산 28.0℃
  • 구름많음강진군 27.9℃
  • 구름조금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SJ news

전체기사 보기

슈카쓰 도입해 미리미리 준비하면 장례부담 줄어

장례방식, 조문객 초청범위까지 모두 정할 수 있어

일본에는 슈카쓰(終活)'라는 말이 유행한지 오래됐다. 슈카쓰란 생전에 자신의 장례방법을 정하고, 유산 배분 문제를 매조지 하는 등 마지막으로 삶을 정리하는 작업이다. 슈카쓰는 미리 유서를 써보거나 장례방법을 정함으로써 유족이 될 주변 사람들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방법으로 각광받고 있다. 이 단어는 2009년 ‘주간 아사히’를 통해 처음 알려졌으며, 이후 일본 사회에 광범위하게 쓰이고 있다. 일본의 대형마트나 백화점에는 슈카쓰 코너가 마련되어 장례방법을 논의하고, 자신의 유산 배분 문제나 자산 정리 등을 상담하는 경우가 흔하다. 일본의 이 같은 슈카쓰 열풍은 웰다잉 풍조와 맞물렸다. 사는 것만큼이나 죽는 것도 중요하다는 뜻의 웰다잉은 최근 한국사회에도 큰 의미를 던지고 있다. 좋은라이프는 회원들에게 엔딩노트를 권해 호의적인 반응을 얻었다. 자신의 인생을 한번쯤 정리해보고 싶었던 사람이 삶을 진지하게 반추하는 기회를 얻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또한 각종 장례 관련 단체에서 웰다잉 홍보에 나서며 입관 체험이나 유서 쓰기 등도 실시하고 있다. 연장선상에서 ‘사전장례의향서 쓰기’ 열풍이 불기도 했다. 사전장례의향서도 슈카쓰의 일종이라 볼 수 있는데 장례방법과 조문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