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2.26 (토)

  • 흐림동두천 6.0℃
  • 맑음강릉 10.9℃
  • 흐림서울 8.0℃
  • 맑음대전 10.2℃
  • 맑음대구 13.4℃
  • 구름조금울산 12.1℃
  • 구름많음광주 10.7℃
  • 구름많음부산 10.0℃
  • 구름많음고창 9.7℃
  • 구름조금제주 13.6℃
  • 흐림강화 7.1℃
  • 구름조금보은 10.0℃
  • 구름조금금산 10.8℃
  • 구름많음강진군 10.9℃
  • 맑음경주시 13.7℃
  • 구름많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정치

‘안철수 효과는 없다?’…尹 자강론 대두

尹 지지율 올라도 安 지지율 그대로

URL복사


【STV 신위철 기자】국민의힘에서 거론되던 ‘야권 후보 단일화’ 이야기가 쑥 들어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지지율이 하락세를 타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지지율이 상승세를 타면서 야권 후보 단일화가 거론됐지만, 최근 지지율 추이가 반전됐기 때문이다.

전화면접 방식인 한국갤럽의 여론조사를 보면, 윤 후보 지지율은 12월 3주 35%에서 1월 1주 26%로 떨어졌다가 1월 3주 33%로 곧바로 회복했다. 같은 기간 안 후보의 지지율은 5%→15%→17%로 올랐다. 그 사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지지율은 36%→36%→34%로 정체돼 있었다.

ARS 자동응답(무선100%) 방식의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조사에서도 비슷한 흐름이 확인된다. 윤 후보 지지율은 12월 3주 37.4%→1월 1주 35.2%→1월 3주 43.8%로 회복세다. 같은 기간 안 후보는 4.6%→15.1%→11.6%를 기록했다.

이 후보는 40.3%→37.6%→33.8%로 주춤했다.

윤 후보와 안 후보의 지지율은 상승·회복 추세를 보이는 데 반해 이 후보의 지지율은 답보·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윤 후보의 지지율 하락이 안 후보의 상승으로 이어지는 제로섬이 아니라는 것도 확인되는 결과다.

안 후보가 지지율 10%대를 유지하자 ‘2강 1중’ 구도로 서서히 굳어지고 있는데 이는 윤 후보에게 불리하지 않다는 것이 국민의힘의 평가다.

이에 안 후보와 야권 단일화를 부르짓던 국민의힘 안팎의 주장은 쑥 들어갔다. 대신 윤 후보의 자강론을 앞세우는 견해가 강해지는 흐름이다.

윤 후보는 일단 안 후보 대신 이 후보 때리기에 주력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안 후보로 집토끼가 도망가지 않는 이상 다자구도에서도 승리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판단이다.


문화

더보기


연예 · 스포츠

더보기
보람할렐루야탁구단, 창단 첫 국가대표 선발 쾌거 【STV 박란희 기자】보람상조그룹(회장 최철홍) 남자 실업탁구단 ‘보람할렐루야탁구단’이 ‘2022년 탁구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에서 2016년 창단 이래 처음으로 국가대표를 배출했다. 이번 선발전은 지난 9일~13일까지 충북 제천체육관에서 열렸으며, 이달 초 1차 선발전을 통과한 남녀 각 14명의 선수들이 지난해 올림픽, 세계선수권, 아시아선수권 등에 출전했던 2021년 국가대표 선수들과 풀-리그전을 치르는 방식으로 치러졌다. 그 결과 남녀 각 10명의 국가대표 선수를 선발하는 가운데 세계랭킹 20위 내 자동 선발된 3명의 선수를 제외한 나머지 7명 중 ‘보람할렐루야탁구단’의 김동현 선수가 2위로 국가대표에 최종 선발됐다. 대한탁구협회 유승민 회장은 “이번 국가대표 선발을 통해 올해 개최될 세계대회와 아시안게임 등 국내 대표 선발전에도 출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최철홍 보람할렐루야탁구단 구단주는 “이번에 보람할렐루야탁구단에서 첫 국가대표를 배출해냈는데 이는 창단 6년차를 맞는 신생구단으로써 매우 감격스런 성과이다.”며, “앞으로 김동현 선수가 탁구계뿐 아니라 대한민국 전반에 귀감이 되는 스포츠 스타로 계속 성장해 가길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