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06 (목)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7.1℃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8.4℃
  • 맑음광주 6.2℃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4.9℃
  • 구름조금제주 9.5℃
  • 맑음강화 2.0℃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SJ news

무연고 장례식,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무연고자 장례식 치러주는 지자체 늘어나고 있지만 본질에 어긋나

URL복사


【STV 김충현 기자】무연고자 공영 장례식을 치러지는 지방자치단체가 늘어나고 있다.

망자를 위한 복지 차원에서 망자의 마지막을 존엄하게 마무리하는 장례식을 치러주는 것이다.

취지는 옳은 방향이지만 장례업계에서는 호의적인 반응이 나오지 않는다.

한 장례업계 관계자는 “재주는 장례식장이랑 장례지도사가 넘고, 돈은 챙기는 사람이 따로 있다”고 말했다.

무연고자가 사망할 경우 일반적인 시신으로 발견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연고가 없는 사람이다보니 시신이 사망 직후 발견되기 어렵고, 1~2개월 가량 지난 후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이 때문에 장례지도사들도 무연고자의 시신을 다루기가 까다롭다. 

일단 무연고자의 사망 현장에 진입하면 각종 곤충을 맞닥뜨리게 된다. 극한의 환경에서 무연고자의 시신을 처리해야 하는 것이다.

이 같은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고 나면, 이후 무연고자 공영 장례 단체에서 공을 가로챈다는 게 장례업계 관계자들의 말이다.

고생은 장례 지도사들과 장례식장이 하지만 시민단체 등 전문성이 없는 이들이 무연고자 사망자 장례식에 개입하면서 일의 전후가 바뀌는 경우가 빈번하다.

장례업계 관계자는 “본질이 뒤바뀐 상황이 답답하다”면서 “무연고자의 공영 장례식은 숭고한 작업이지만, 이런 상황을 이권으로 연결시키는 행위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문화

더보기


연예 · 스포츠

더보기
'보람상조그룹’ 탁구팀 보람할렐루야, 고교랭킹 1위 박경태 입단계약 【STV 박란희 기자】보람상조그룹이 창단한 탁구팀 보람할렐루야가 고교랭킹 1위 선수를 영입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 계약으로 보람할렐루야의 경쟁력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탁구계에 따르면 경북 포항 두호고 탁구부의 박경태 선수가 보람할렐루야와 입단계약을 맺었다. 두호고 탁구부의 에이스이자 현재 고등부 전국랭킹 1위에 올라있는 박경태는 보람할렐루야의 전력 강화에 크게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 두호고 탁구부는 4월 중고종별, 7월 전국종별, 8월 중고회장기, 9월 대통령기, 10월 전국체전, 10월 문광부장관기까지 올해 개최된 6개 전국대회를 모두 석권하며 탁구 명문으로 이름을 떨친 바 있다. 보람할렐루야는 보람상조그룹이 창단한 탁구팀으로 생활체육 선진화에 앞장서고 있다. 보람할렐루야는 지난달 26일 보람그룹 본사에서 울산광역시탁구협회와 업무협약을 맺기도 했다. 이어 보람상조그룹은 지난 4~5일 열린 제23회 울산광역시장배 생활체육 탁구대회에도 후원사로 참여했다. 보람할렐루야는 2016년 10월 창단됐으며 △국민 건강증진을 위한 보람상조배 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 개최 △한국중고등학교탁구연맹 유소년 지원 및 공식 후원 △대한탁구협회 후원 △탁구 강습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