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5 (목)

  • 맑음동두천 7.6℃
  • 맑음강릉 12.6℃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12.7℃
  • 구름조금대구 12.0℃
  • 맑음울산 14.0℃
  • 맑음광주 12.2℃
  • 맑음부산 14.2℃
  • 구름많음고창 14.2℃
  • 맑음제주 17.1℃
  • 맑음강화 7.5℃
  • 구름조금보은 10.8℃
  • 구름많음금산 12.5℃
  • 맑음강진군 14.6℃
  • 구름조금경주시 13.9℃
  • 구름조금거제 13.6℃
기상청 제공

정치

겨우 수습된 전두환 파문 뒤집은 尹 SNS…국힘 “착잡”

반려견이 ‘사과’ 먹는 사진…이준석 “상식 초월”

URL복사


【STV 신위철 기자】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속내가 드러난 것일까.

윤 전 총장이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으로 “송구하다”며 유감을 표명한 뒤 윤석열 캠프가 운영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반려견에 ‘사과’를 먹이는 사진이 올라왔다.

비난이 빗발치자 캠프는 황급히 사진을 삭제했다.

22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페이스북에 “아침에 일어나 보니 뭐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 일”이라면서 “착잡하다”고 썼다.

이 대표가 구체적인 내용을 지적하지는 않았지만 윤 전 총장 측의 SNS에 대한 반응으로 관측된다.

전날 밤 윤석열 캠프가 윤 전 총장의 반려견 ‘토리’의 입장에서 글과 사진을 게시하는 인스타그램인 ‘토리스타그램’에 노란 사과를 토리에 주는 사진이 올라왔다.

게시물은 윤 전 총장이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인 직후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유감을 표명했지만 사과 혹은 사죄의 의미로 받아들이면 되냐는 질문에 “유감의 표현”이라고 답했다. 결코 사과나 사죄의 뜻이 아니라고 못박은 셈이다. 

그런 와중에 SNS ‘사과’ 게시물이 올라오자 논란이 재점화 됐다.

‘국민을 개돼지로 본다’는 지적부터 ‘사과는 개나 줘’ 등의 지적이 쏟아지며 윤 전 총장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높다.

윤석열캠프는 논란이 이어지자 22일 입장문을 통해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논란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문화

더보기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