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1.6℃
  • 구름조금서울 17.5℃
  • 구름많음대전 19.6℃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조금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0.5℃
  • 구름많음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19.9℃
  • 구름많음제주 18.2℃
  • 맑음강화 18.2℃
  • 구름많음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18.7℃
  • 구름조금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SJ news

코로나19 사망자,감염 우려에 火葬 후 장례식 치른다

유족 동의하에 진행…복지부 지침 나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사망하면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유가족의 동의를 받은 후 ‘화장(火葬) 후 장례’ 조치를 취한다.
 
의료기관은 환자 상태가 불안정해지면 먼저 가족에게 알리고 가족은 개인보호구를 착용하고 병실에서 환자의 임종을 함께 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23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망자 장례관리 지침’을 공개했는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화장을 원칙으로 하며 가족 동의 하에 화장을 먼저하고 장례를 치른다.
 
지침은 ‘사망자의 존엄과 예우를 유지하며 유가족의 뜻을 존중하는 신속하고 체계적인 장례지원 실시“를 원칙으로 한다.
 
화장 및 장례는 의료기관에서 시신을 입관하면 화장시설에서 화장을 한 후 장례 절차를 밟는다.
 

 
▲박능후 복지부장관
 
코로나19 확진 사망자의 시신에 대해 화장을 먼저 하는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저지하기 위함이다.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에도 제대로 멸균되지 않은 시신이 다뤄지며 바이러스 감염 가능성이 불거진 바 있다.
 
환자의 임종이 임박하면 의료기관은 환자 상태가 불안정해지면 가족에게 알리고 임종 참관여부를 묻는다. 가족이 원하면 개인보호구를 착용하고 병실에서 환자를 면회한다.
 
환자 가족에게 사망 시 감염방지를 위한 시신처리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사전 동의를 구한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장사지원센터, 지자체, 화장시설, 장례식장 등 협조체계를 유지하며 보건소가 환자 가족에게 화장 방법을 권한다. 유족이 원할 경우 개인보호구를 착용하고 사망자를 볼 수 있다.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개인보호구를 착용한 의료인이 시신을 밀봉처리하고 관에 안치한 뒤 뚜껑을 덮게 된다. 밀봉된 시신은 화장시설로 옮겨져 화장이 이뤄진다.
 
화장 종료 후에 유족 협의 후 장례 절차가 진행된다.
 
시·도나 시·군·구는 운구요원 및 운구차량을 동원하며, 화장 시 동행 유족·운구요원·화장요원 등에게 개인보호구를 지급하고, 운구차량·화장시설 등도 소독한다.

문화

더보기
화성시립도서관, 시민 참여 독서 캠페인 ‘북버킷 챌린지’ 운영 화성시립도서관은 코로나19로 휴관이 장기화됨에 따라 집에서도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독서 캠페인 ‘북버킷 챌린지’를 16일부터 운영한다.‘북버킷 챌린지’란 SNS를 통해 시민이 직접 책을 추천한 후, 다음 추천자를 릴레이 방식으로 지명하며 진행하는 독서 캠페인이다. 24시간 이내 책을 선정하고 책 표지와 인상 깊은 구절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며 동시에 다음 챌린저를 지목하면 된다.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사회 분위기를 해소하고 시민들이 꼭 도서관이 아니라도 다양한 장소에서 책을 읽고 독서를 통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됐다. 2020년을 맞아 특별한 이용자가 ‘북버킷 챌린지’의 첫 주자로 나섰다. 2005년부터 삼괴도서관을 꾸준히 이용하며 독서 생활을 즐겨온 올해 20살 성년이 된 이지민 씨가 그 주인공이다. 시민들이 ‘북버킷 챌린지’를 통해 추천한 도서들은 향후 SRT 동탄역과 1호선 병점역 스마트도서관에 비치될 예정이다. 이외에 관내 도서관 전시 등에 다양하게 활용될 계획이다. 화성시립도서관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시민들이 이번 캠페인을 통해 서로 좋아하는 책을 공유하며 긍정적 마음과 심리적 여유를 갖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