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0℃
  • 구름많음강릉 21.0℃
  • 연무서울 23.9℃
  • 구름많음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4.9℃
  • 구름많음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1.1℃
  • 구름많음강화 22.3℃
  • 구름조금보은 25.6℃
  • 구름많음금산 27.4℃
  • 구름많음강진군 27.9℃
  • 구름많음경주시 30.1℃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정치

親박근혜신당 출범…홍문종 대표 “문재인, 끌어내릴 것”

홍문종 대표 “박근혜 대통령 탄핵 무효화…대통령으로 다시 세운다”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철학을 잇고, 박 대통령의 무죄석방을 기치로 든 친박(근혜)신당이 25일 닻을 올렸다.

홍문종 친박신당 대표는 25일 서울 여의도 대하빌딩 친박신당 창당준비위원회 사무실에서 친박신당 출범을 선언했다. 당초 친박신당 출범식은 국회에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국회가 폐쇄되면서 출범식 장소가 창준위 사무실로 변경됐다.

이날 홍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되면서 대한민국이 탄핵이 됐다”면서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도 참을 수 없는 일이지만 대한민국 헌정질서가 탄핵됐다는 사실도 참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이어 홍 대표는 “박 대통령 탄핵으로 순항하고 있던 대한민국이 탄핵됐다는 것”이라면서 “문재인 정권이 대한민국을 더이상 돌이킬 수 없는 수준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문재인은 빨갱이”라면서 “중국 공산당과 함께 나라를 말아먹고 있으니 끌어내려야 한다”고 비난을 퍼부었다.

그는 “탄핵을 잘못됐고, 무효다”라면서 “(친박신당이) 역사의 진보로부터 박근혜 대통령이 위대한 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 다시 등장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박 대통령이 다시 서는 날이 대한민국이 다시 서는 날이고 대한민국이 세계 속에 다시 서는 날이다. 희망이 보이는 날이고, 미래가 보이는 날이다”라고 단언했다. 

이규택 전 국회의원은 이날 “2008년도에 한나라당에서 박 대통령께서 ‘살아서 돌아오라’는 말씀에 따라서 당시에 친박연대를 창당했던 기억이 새슴스레 떠오른다”면서 “친박연대, 친박신당 같은 이름인데 비슷한 이름을 한 당에 와서 축사를 하니 감개무량하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저는 어제(24일) 우리공화당을 탈당했다”면서 “우리공화당의 조원진 대표도 존경하지만 친박신당의 홍문종 대표도 존경하고 사랑한다. 다만 박 대통령의 정치철학에 따르기 위해 이 자리에 올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요즘 잠을 한시도 못 잔다”면서도 “나라가 이 지경에 와있으니 대한민국이 73년 동안 흘러오면서 최악의 국가비상사태”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은 오직 대한민국의 안전과 건강은 개의치 않고 오직 시진핑 주석 눈치나 보고, 4월달에 방한하기를 기대하며 대한민국 국민이 죽든말든 우한폐렴이 창궐하도록 두고 있다”면서 “어느 야당이나 누구나 꼼짝 못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 전 의원은 “공산주의로 가는 시발점이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부터다”라면서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개인을 넘어 체제 부정이고, 자유민주주의와 대한민국 체제를 전복하는 반역”이라고 지적했다.

친박신당은 ▲한미동맹 강화 ▲공정하고 자유로운 시장 활성화 ▲공공·교육 부문 활성화 등에 집중하기로 했다.

한편 홍 대표는 조만간 박 대통령의 측근인 유영하 변호사와 함께 박 대통령을 면회하고, 박 대통령의 메시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문화

더보기
레스토랑과 넥타이 박물관 겸한 ‘누브티스’ 인기 “레스토랑이야, 넥타이 박물관이야?” 누브티스(관장 이경순)를 처음 방문한 사람들은 조금 의아해한다. 음식을 판매하는 걸 보면 분명 레스토랑인데, 누브티스 내부에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넥타이와 넥타이 그림이 전시되어 있다. 누브티스는 레스토랑이면서 넥타이 박물관 역할도 겸하고 있다. 또한 누브티스(불어와 그리스어 합성어로 '새로운 것을 항상 구상하는'의 뜻)는 아예 “맛진 부엌”을 빌려준다며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자고 독려하고 나섰다. 오는 18일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실제로 누브티스를 빌려 요리를 하고 같이 맛볼 수 있는 이벤트가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음식을 소개하고 한입 시식 후 심사를 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시상은 반야심경 스카프, 크리스찬 넥타이, 에스더 학생의 스카프, 히딩크 넥타이 등 다양한 상품이 주어진다. 여기서 단연 눈에 띄는 히딩크 넥타이. 이경순 관장은 2002년 월드컵 당시 4강 신화를 이룬 거스 히딩크 감독의 넥타이를 직접 디자인 했다. 히딩크 감독의 목을 감싸고 있던 태극 문양의 넥타이는 국민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경기를 승리로 이끈 행운의 넥타이로 불리기도 했다. 히딩크 넥타이는 얼마나 인기가 있었던지 이 넥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