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1.6℃
  • 구름조금서울 17.5℃
  • 구름많음대전 19.6℃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조금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0.5℃
  • 구름많음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19.9℃
  • 구름많음제주 18.2℃
  • 맑음강화 18.2℃
  • 구름많음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18.7℃
  • 구름조금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SJ news

코로나19 급속확산…메르스 사태의 교훈 떠올려라

국가재난대비 지정 장례식장, 철통 대비 갖춰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확산되면서 전국이 불안감에 휩쌓였다.
 
23일 16시 현재 코로나19 국내 확진환자는 602명, 확진환자 격리해제는 18명, 사망자는 5명, 검사진행은 8,057명 등이다.
 
코로나19 광풍이 식을 줄 모르면서 사람들 사이에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씻기를 철저히 하는 등 개인위생에 신경 쓰는 사람들이 증가하는 모양새다.
 
상조·장례업계에서는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의 악몽을 떠올리며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국내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발생 현황 <2020.2.23. 16:00 기준>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누적 확진자는 186명이었으며, 그중 39명이 사망했다.
 
메르스 사태 당시 사회 전 분야가 혼란에 빠졌고, 상조·장례업계도 예외는 아니었다. 감염 우려로 인해 메르스에 감염돼 사망한 환자들의 장례식도 치르지도 못하고 곧바로 화장을 했다.
 
하지만 정부의 성화에 못이겨 메르스 환자들의 시신을 멸균 처리도 하지 않고, 마구잡이로 처리한 탓에 장례지도사들이 메르스 바이러스에 그대로 노출되는 상황이 속출했다.
 
당시 장례지도사들은 심기가 불편한 메르스 환자들의 유족을 배려하느라 남몰래 속앓이만 하는 경우가 다수였다.
 
메르스 사태가 종식된 이후 장례업계에서는 국가재난상황에 대비해 보건복지부와 상의한 끝에 ‘국가재난대비 지정 장례식장’을 선정했다.
 
국가재난대비 지정 장례식장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감염관리 등 철통 같은 대비를 해야한다. 유비무환(有備無患)이라 하지 않았던가. 메르스 사태가 재탕 되어서는 안 된다.

문화

더보기
화성시립도서관, 시민 참여 독서 캠페인 ‘북버킷 챌린지’ 운영 화성시립도서관은 코로나19로 휴관이 장기화됨에 따라 집에서도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독서 캠페인 ‘북버킷 챌린지’를 16일부터 운영한다.‘북버킷 챌린지’란 SNS를 통해 시민이 직접 책을 추천한 후, 다음 추천자를 릴레이 방식으로 지명하며 진행하는 독서 캠페인이다. 24시간 이내 책을 선정하고 책 표지와 인상 깊은 구절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며 동시에 다음 챌린저를 지목하면 된다.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사회 분위기를 해소하고 시민들이 꼭 도서관이 아니라도 다양한 장소에서 책을 읽고 독서를 통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됐다. 2020년을 맞아 특별한 이용자가 ‘북버킷 챌린지’의 첫 주자로 나섰다. 2005년부터 삼괴도서관을 꾸준히 이용하며 독서 생활을 즐겨온 올해 20살 성년이 된 이지민 씨가 그 주인공이다. 시민들이 ‘북버킷 챌린지’를 통해 추천한 도서들은 향후 SRT 동탄역과 1호선 병점역 스마트도서관에 비치될 예정이다. 이외에 관내 도서관 전시 등에 다양하게 활용될 계획이다. 화성시립도서관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시민들이 이번 캠페인을 통해 서로 좋아하는 책을 공유하며 긍정적 마음과 심리적 여유를 갖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