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8.1℃
  • 맑음강릉 22.7℃
  • 구름조금서울 18.7℃
  • 맑음대전 18.7℃
  • 구름조금대구 20.1℃
  • 맑음울산 19.7℃
  • 구름많음광주 20.0℃
  • 맑음부산 21.2℃
  • 맑음고창 19.2℃
  • 구름조금제주 21.0℃
  • 구름조금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7.9℃
  • 맑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20.4℃
  • 맑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한국자활복지개발원, 2021년 제2회 자활정책포럼 개최

URL복사
저소득층과 관련해 자활사업에서의 공공 일자리 확대를 위한 개편 방향과 앞으로 주요 과제를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자활사업은 근로 능력이 있는 저소득층이 스스로 자활할 수 있도록 자활 능력 배양, 기능 습득 지원 및 근로 기회를 제공하는 정책이다.

한국자활복지개발원(원장 이병학)은 8월 26일 오후 2시 연수원에서 ‘저소득층 공공 일자리 확대 방안’이라는 주제로 2021년 제2회 자활정책포럼(이하 포럼)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은 지역 자활센터 실무자, 각계 전문가 등 400여명이 현장 및 온라인으로 참여한 가운데 유만희 한국자활복지개발원 이사장(상지대 교수)이 좌장을 맡아 발제 및 지정 토론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발제에서 이상아(한국자활복지개발원) 박사는 자활정보 시스템 자료를 통해 지역 자활 참여자들의 자활 역량에 따른 특성을 제시하고, 맞춤형 공공 일자리안을 제시했다.

두 번째 발제에서는 김유나(유한대학교 보건복지학과) 교수가 기존 저소득층 대상 공공 일자리 사업을 분석하고, 해외 사례를 통해 대상 중심의 공공 일자리 대안을 제시했다.

세 번째 발제자로 나선 황천호(경북울진지역자활센터) 센터장은 지역 자활센터에서 자활 대상자들을 위한 일자리 사업 사례를 소개하고, 지역에서 새로운 대상을 발굴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김경휘 교수(예수대학교), 박송묵 협회장(전국광역자활센터협의회), 김혜인 과장(보건복지부 자립지원과)이 참여해 자활 참여자의 다양한 특성을 고려한 자활사업단 구축의 어려움, 고용 경직과 시장 경쟁 속 공공 일자리의 방향 등 활발한 논의가 이뤄졌다.

한국자활복지개발원은 그동안의 유의미한 연구 결과와 현장 의견을 수렴하고, 자활 정책과 관련해 주제별 논의와 이슈 확산을 위한 자활정책포럼을 지속할 계획이다.

한국자활복지개발원은 보건복지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저소득층의 자립을 지원하고 있으며, 자활 근로를 통해 저소득 참여 주민들이 기술을 습득해 자활 기업을 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문화

더보기
천공스승, 그는 누구인가?…홍익사상의 진정한 멘토 【STV 박란희 기자】제1야당의 대통령선거 경선 과정에 천공이란 이름이 등장했다. 천공스승. 마치 사이비 종교지도자를 연상시키는 이름에 사람들의 눈과 귀가 쏠렸다. 과연 천공스승은 누구인가? 혹세무민의 지도자일까, 아니면 사이비 종교지도자일까? 그것도 아니라면, 사람들에게 조언을 해주는 현인일까. 혜안으로 혼탁한 세상에 일침을 가하는 천공스승. 그는 도대체 누구인가? 천공스승은 무속인이 아니고 역술인도 아니다. 사이비 교주와는 더더욱 거리가 멀다. 일각에서 주장하는 호기심과 자극을 불러일으키는 가십거리의 인물도 아니다. 그는 난세에 출현한 이 시대 진정한 홍익멘토다. 우주 대자연의 이치와 원리를 깨닫고 “세상을 널리 이롭게” 하려는 굳은 신념으로,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을 묵묵히 실천하고 있는 난세의 지도자일 뿐이다. 그는 시대의 선지식이자, 깨달음의 수행자, 스승이라는 호칭이 적절한 표현이다. 천공스승에게는 마땅한 직책도 소속도 없다. 그럴싸한 명함도 없다. 본명이 천공이라 천공스승이라 불린다. 선생이라 불러도 되고, 어르신이라 표현해도 되지만, 그를 따르는 전국의 수십만 회원들에게 천공은 곧 스승이기에 “스승”이라는 호칭이 쓰인다. 그에게 특별한 호칭이나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