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1.6℃
  • 구름조금서울 17.5℃
  • 구름많음대전 19.6℃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조금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0.5℃
  • 구름많음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19.9℃
  • 구름많음제주 18.2℃
  • 맑음강화 18.2℃
  • 구름많음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18.7℃
  • 구름조금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SJ news

수요 감당 못한 美장례식장…부패 시신 수십구 실은 트럭

경찰 “특수사태 감안해 처벌하지 않을 방침”

미국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각한 뉴욕시에서는 사망자가 1만 8천 명을 넘었다.
 
단기간에 사망자가 급증하자 장례식장이 포화상태에 이르고 있다. 장례 수요를 공급이 전혀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 와중에 참담한 소식까지 전해졌다. 한 트럭에서 악취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경찰이 뉴욕의 번화가인 브루클린의 거리에 출동했다.
 
장례식장 앞에 세워져있는 트럭들 앞으로 경찰차가 접근해 트럭 4대를 조사했다.
 
그 안에는 최대 60구에 달하는 부패한 시신이 발견됐다.
 

 
장례식장이 밀려드는 시신을 감당하지 못해 트럭 안에 시신을 임시로 보관했던 것이다. 참담한 상황이지만 코로나19 비상사태라는 특수성을 감안해 경찰은 처벌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시신을 보관할 여력이 없다는 사정을 감안한 것이다.
 
경찰은 시신과 관련해 코로나19 감염 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
 
뉴욕의 한 장례업체 직원은 “(안치소 자리가 없어서) 유족들을 돌려보내야 하는 게 가장 힘들다”고 호소했다.
 
사망자 1만 8천 명이라는 숫자는 9·11테러 때보다도 5배가 많은 숫자다. 실제로 뉴욕 곳곳에 시신이 많아지면서 제때 매장되지 못하고 방치되는 사태에 내몰리고 있다.
 
문제는 코로나19 감염자 숫자가 줄어들지 않고 있는 현실이다.
 
감염자 숫자가 늘어날수록 기저질환 환자들의 사망도 늘어날 수밖에 없다. 상황이 악화되어도 뉴욕 당국은 손 쓸 수가 없어 난감해하고 있다.

문화

더보기
화성시립도서관, 시민 참여 독서 캠페인 ‘북버킷 챌린지’ 운영 화성시립도서관은 코로나19로 휴관이 장기화됨에 따라 집에서도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독서 캠페인 ‘북버킷 챌린지’를 16일부터 운영한다.‘북버킷 챌린지’란 SNS를 통해 시민이 직접 책을 추천한 후, 다음 추천자를 릴레이 방식으로 지명하며 진행하는 독서 캠페인이다. 24시간 이내 책을 선정하고 책 표지와 인상 깊은 구절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며 동시에 다음 챌린저를 지목하면 된다.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사회 분위기를 해소하고 시민들이 꼭 도서관이 아니라도 다양한 장소에서 책을 읽고 독서를 통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됐다. 2020년을 맞아 특별한 이용자가 ‘북버킷 챌린지’의 첫 주자로 나섰다. 2005년부터 삼괴도서관을 꾸준히 이용하며 독서 생활을 즐겨온 올해 20살 성년이 된 이지민 씨가 그 주인공이다. 시민들이 ‘북버킷 챌린지’를 통해 추천한 도서들은 향후 SRT 동탄역과 1호선 병점역 스마트도서관에 비치될 예정이다. 이외에 관내 도서관 전시 등에 다양하게 활용될 계획이다. 화성시립도서관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시민들이 이번 캠페인을 통해 서로 좋아하는 책을 공유하며 긍정적 마음과 심리적 여유를 갖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