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월)

  • 맑음동두천 18.3℃
  • 맑음강릉 22.8℃
  • 구름조금서울 18.6℃
  • 맑음대전 19.7℃
  • 맑음대구 23.2℃
  • 맑음울산 20.6℃
  • 맑음광주 19.4℃
  • 맑음부산 22.9℃
  • 맑음고창 16.7℃
  • 맑음제주 17.6℃
  • 구름많음강화 16.5℃
  • 맑음보은 18.3℃
  • 맑음금산 18.4℃
  • 맑음강진군 18.7℃
  • 맑음경주시 22.6℃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SJ news

프리드라이프, 경기 남부에 최대규모 장례식장 오픈

쉴낙원 경기장례식장서 VIP 의전서비스 선보여



장례 전문 브랜드의 노하우가 담긴 경기 남부지역 최대 규모의 전문장례식장이 오픈했다.
 
차별화된 서비스와 최신 장례시설, 다양한 편의시설로 장례식장을 이용하는 방문객뿐만 아니라 장례지도사에게도 만족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 업계의 눈길을 끌고있다.
 
전문 장례식장 브랜드 쉴낙원이 용인시 수지구에 ‘쉴낙원 경기장례식장’을 신축,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지상3층, 지하 1층, 총 면적 7904㎡(2,390여평) 규모에 797 ~268㎡ (241~81평)으로 구성된 입식,다다미식, 좌식 접객실 등 다양한 빈소를 보유해 누구나 여건에 맞는 장례를 치를 수 있는 현대식 시설을 갖췄다.
 
쉴낙원 경기장례식장은 고인에 대한 추모가 장례의 중심이 되고, 전문장례지도사가 최고의 환경에서 의전을 진행할 수 있는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영결식장과 입관/참관실의 설비 및 인테리어에 특히 중점을 두었으며, 장례식장 내‧외부는 대리석과 우드톤을 기본으로 한 고급 인테리어 자재를 사용해 '애도와 장중함'의 품격 있는 분위기를 조성했다.
 
유가족과 조문객을 배려한 다양한 편의가 돋보인다. 유가족이 쾌적한 환경에서 추모에 집중할 수 있도록 가족실에는 고급 침구와 의류관리 스타일러, 안마의자를 구비했으며, 별도의 VIP 응접실과 제사나 종교예식을 드릴 수 있는 추모실도 갖췄다.
 
방문객의 편리한 시설 이용을 위해 전 객실 입식∙다다미식 좌석을 도입했으며, 지방에서 오는 장거리 조문객을 위해 숙박이 가능한 게스트룸과 샤워실을 갖췄다. 또한 장례용품 전시실, 터치카페, 야외 테라스 휴게공간 등 다양한 부대시설도 마련했다.
 
또한 3일간의 장례식동안 장례의전을 진행하는 전문장례지도사를 위해 최적의 환경을 조성했다. 전자동 입관 안치대와 자외선 살균안치 냉장고 등 최신 장례설비와 철저한 위생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장례지도사 전용 휴게실과 샤워실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제공한다.
 
쉴낙원 경기장례식장 관계자에 따르면 “사랑하는 이와의 마지막 이별의 순간을 고귀하고 아름답게 기념할 수 있도록 쉴낙원만의 VIP 의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가장이나 사회장 등 저명인사의 대규모 장례식에서만 이뤄졌던 영결식 행사를 대중화한 쉴낙원의 ‘메모리얼 세리머니’는 국내 최초의 프리미엄 추모서비스다. 디자인 제단과 음향시설이 갖춰진 무대식 영결식장에서 펼쳐지는 의장대 및 현악 삼중주 세리머니는 아름다운 추모의 장을 제공한다.
 
또한 쉴낙원 경기장례식장의 식음서비스는 푸드서비스 전문기업 코너스톤에서 위탁 운영한다. 전문 푸드서비스 기업의 노하우를 통해 식음서비스의 품질과 안전성을 제고한다는 목적이다.
 
‘쉴낙원’은 국내에서는 볼 수 없었던 ‘복합장례문화공간’ 컨셉을 도입했다. 특히, 국내 최고 권위의 전통상장례문화 전문가 정종수 전 국립고궁박물관장을 초빙하여 한국장례문화 연구원을 개설, 상례 관련 유물과 영상 콘텐츠를 전시한 경기 장례문화박물관을 개관했다.
 
쉴낙원 관계자는 “쉴낙원은 3일간의 장례의식을 진행하는 의전장소의 개념을 넘어, 밝고 아름다운 장례문화를 조성하고, 경건한 추모와 고귀한 이별을 위한 문화적 안식을 주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 하고자 한다”며 “합리적인 가격과 최고의 서비스로 한국의 장례문화를 선도하는 전문장례식장 브랜드로 성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대 140대까지 무료 주차가 가능하며, 죽전역 1번 출구에서 전용 셔틀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문화

더보기
레스토랑과 넥타이 박물관 겸한 ‘누브티스’ 인기 “레스토랑이야, 넥타이 박물관이야?” 누브티스(관장 이경순)를 처음 방문한 사람들은 조금 의아해한다. 음식을 판매하는 걸 보면 분명 레스토랑인데, 누브티스 내부에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넥타이와 넥타이 그림이 전시되어 있다. 누브티스는 레스토랑이면서 넥타이 박물관 역할도 겸하고 있다. 또한 누브티스(불어와 그리스어 합성어로 '새로운 것을 항상 구상하는'의 뜻)는 아예 “맛진 부엌”을 빌려준다며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자고 독려하고 나섰다. 오는 18일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실제로 누브티스를 빌려 요리를 하고 같이 맛볼 수 있는 이벤트가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음식을 소개하고 한입 시식 후 심사를 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시상은 반야심경 스카프, 크리스찬 넥타이, 에스더 학생의 스카프, 히딩크 넥타이 등 다양한 상품이 주어진다. 여기서 단연 눈에 띄는 히딩크 넥타이. 이경순 관장은 2002년 월드컵 당시 4강 신화를 이룬 거스 히딩크 감독의 넥타이를 직접 디자인 했다. 히딩크 감독의 목을 감싸고 있던 태극 문양의 넥타이는 국민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경기를 승리로 이끈 행운의 넥타이로 불리기도 했다. 히딩크 넥타이는 얼마나 인기가 있었던지 이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