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2 (월)

  • 구름많음동두천 5.7℃
  • 구름많음강릉 7.9℃
  • 맑음서울 5.4℃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9.1℃
  • 구름많음울산 10.4℃
  • 맑음광주 8.9℃
  • 구름조금부산 11.0℃
  • 맑음고창 7.0℃
  • 맑음제주 9.6℃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9.0℃
  • 맑음경주시 10.3℃
  • 맑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SJ news

美장례,인간퇴비‘死後에 땅으로 돌아간다’장례 현실화

비용은 650만원…관계자 “가장 친환경적인 장례法”

친환경 장례방법을 적극적으로 고민하는 서구사회에 ‘인간 퇴비’ 장례법이 현실화 될 것으로 보인다.
 
17일 BBC에 따르면 미국의 장례 회사 리컴포즈(Recompose)는 시신을 거름으로 만드는 ‘인간 퇴비 장례법’이 과학적으로 자연 친화적 장례방식이라고 밝혔다.
 
리컴포즈는 내년 2월부터 세계 최초로 ‘인간 퇴비’ 장법을 미국 워싱턴주(州)에서 서비스 한다.
 
리컴포즈의 경영자이자 설립자인 카트리나 스페이드는 기후 변화를 걱정하는 수많은 사람들이 ‘인간 퇴비 장법’에 큰 관심을 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간 퇴비 장례를 진행하는 리컴포즈의 사무실 모형. 2021년에 오픈할 예정이다. 사진-리컴포즈.
 
스페이드 대표는 “내가 평생토록 날 지켜주고 돌봐준 지구에서 죽는다면, 내가 가진 것을 돌려줘야 하지 않을까”라고 인간 퇴비 장법을 만든 이유를 밝혔다. 그는 이런 생각을 13년 전인 30살 때부터 했다.
 
1만5천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이 장법에 관심을 표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스페이드 대표는 화장 대신 인간 퇴비 장법을 이용하면 1.4톤의 탄소를 줄이고, 전통적 매장법에 비해 시신 운송이나 관 제작 비용이 낭비되는 것도 막을 수 있다.
 
밀폐된 용기에 담긴 시신이 땅에 묻히고 천천히 돌아가 미생물이 몸을 분해한다.
 
유족들은 30일 후 유해를 나무 등 식물에 뿌릴 수 있다. 이 과정은 언뜻 쉬워보이지만 리컴포즈가 4년 간에 걸쳐 개발했다.
 
가축 퇴비화는 워싱턴주에서 이미 정착된 방식이다. 시신 퇴비화 방식도 아직은 미국 워싱턴주에서만 합법이다.
 
리컴포즈는 일단 워싱턴주에서 시범적으로 서비스를 한 뒤 해외 지점을 개설할 전망이다.

문화

더보기
알라딘, 한국방송통신대학교 1학기 교재 판매 개시 알라딘 인터넷서점은 25일 한국방송통신대학교(이하 방송대) 2020년 1학기 교재의 온라인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알라딘은 기존 방송대 출판문화원 홈페이지에서만 구매가 가능했던 방송대 수업용 교재를 학생들이 좀 더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온라인 판매를 시작하고, 구매 고객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고 밝혔다.방송대 학생들은 알라딘에서 수업용 교재를 단 1권만 구매해도 유선 노트를 받을 수 있으며 구매 금액대별로 에코백, 머그, 다이어리, 파우치 등 다양한 증정품을 선택해 받을 수 있다. 또한 개강일 투표, 응원 댓글 이벤트 등을 통해 적립금을 받아 구매 시 사용할 수도 있다.알라딘 대학교재 담당 MD 김채희 과장은 “최근 코로나 19의 여파로, 각 대학에서는 학교에 출석하지 못하는 내외국인 학생에게 한국방송통신대학교의 온라인 강의 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하는 등의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온라인 강의 콘텐츠의 이용이 활발해짐에 따라, 온라인을 통한 교재 판매량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현재 판매 중인 방송대 교재는 총 660종이며 구매를 원하는 고객은 알라딘 인터넷 서점 홈페이지에서 ‘방송대’, ‘방송통신대’ 등의 키워드 검색 후 구매할 수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