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구름조금동두천 -7.4℃
  • 구름많음강릉 1.0℃
  • 구름많음서울 -4.2℃
  • 구름조금대전 -3.5℃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0.6℃
  • 구름조금광주 -2.8℃
  • 구름조금부산 0.3℃
  • 흐림고창 -4.3℃
  • 맑음제주 2.4℃
  • 구름많음강화 -3.5℃
  • 맑음보은 -5.4℃
  • 구름조금금산 -5.9℃
  • 구름많음강진군 -2.2℃
  • 구름조금경주시 0.1℃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충남연구원,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충남 자동차산업의 영향 및 대응 방안 분석

전국대비 충남의 자동차산업 비중은 12.93%, 집적도(LQ지수)는 2.09로 자동차산업의 주요 생산거점이다.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자동차산업의 피해가 예상되며, 특히 자동차산업이 집중되어 있는 아산과 서산의 타격이 가장 클 것이라는 전문가 주장이 제기되었다.

충남연구원(원장 윤황) 김양중 연구위원은 10일 자동차산업 대응방안 자료를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충남 자동차산업의 피해를 진단했다.

충남의 자동차부품 수입 1위 국가는 중국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중국 부품공장의 가동 중단은 충남 자동차 산업의 피해로 직결된다.

자료에 의하면 충남공장의 가동중단(1주 중단 기준)으로 우리나라 전 산업 생산은 1조280억 감소하고, 우리나라 자동차산업의 경우 5701억의 생산 감소가, 충남의 경우 4626억의 생산 감소가 예상된다.

이밖에도 경기의 플라스틱 제품과 충남의 철강1차제품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었으며, 수리서비스산업 및 육상운송서비스 산업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자동차부품기업의 피해최소화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방안 마련 필요한 상황이다.

김 연구위원은 “수입부품 대체생산을 위한 긴급 운영자금 및 설비투자자금을 지원하고, 직접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자동차부품 중소·중견 기업에 특례보증 및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해야 하며, 자동차부품연구원, 충남 TP 자동차센터 등 기술인력 및 경영·기술컨설팅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생산위주 지원에서 탈피하여 지원의 다각화를 도모하고, 원청기업과 하청기업의 상생발전방안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충남도는 10일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300억원, 소상공인자금 200억원 등 500억원의 융자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충남연구원은 우한교민 아산시 수용 결정 즉시 아산에서 긴급 간부회의를 진행하고, 7일 지역사회 공공갈등의 포용적 해결을 위한 충남형 통합사례모델구축을 위해 관계자 토론회를 진행했다. 또한, ‘충남경제 이슈보고서’를 통해 충남도에 신종코로나 사태에 따른 지역경제 대응 방향을 제시하는 등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다양한 시각에서 모색하고 있다.

문화

더보기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