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1.6℃
  • 구름조금서울 17.5℃
  • 구름많음대전 19.6℃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조금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0.5℃
  • 구름많음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19.9℃
  • 구름많음제주 18.2℃
  • 맑음강화 18.2℃
  • 구름많음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18.7℃
  • 구름조금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SJ news

日 영구차제작회사, 중국 대형 장례회사에 기술제공

中 부유층을 겨냥해 시장진출

장례용 차량 제작회사로 유명한 일본의 카와키타회사(토야마市)는 11월18일 중국의 대형 장례회사에 영구차 제조 기술을 제공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닛케이과 북일본신문에 따르면 중국 장례회사의 자회사가 세단형의 영구차 생산을 맡고, 카와키타회사는 컨설팅 수수료에 추가하여 생산대수에 따른 대가를 받는 형식의 계약이다.
 
중국에서는 최근 부유층의 증가로 고급 영구차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카와키타는 중국의 거대 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다.
 
  
 
영구차는 안휘성에 있는 공장에서 생산하고 2021년 봄까지 판매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컨설팅료는 5억 4000만원으로 이미 중국인 기술자 5명이 도야마 시에 있는 카와키타의 공장에서 연수를 받고 있다.
 
중국 내 영구차의 연간 수요는 일본 국내 시장의 10배 정도인 약 6500대로 부유층의 증가로 세단타입의 고급 영구차의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중국에서는 2019년 9월 규제 완화로 대기업 자동차 회사의 계열 이외에도 개조차를 생산할 수 있게 되었으며 영구차의 연간 수요는 6천~7천대로 추산하고 있다.
 
카와키타회사에서는 "첫 해에 100대의 세단 타입의 영구차 판매를 계획하고 있으며 합작회사 설립이 아니라, 기술 제공이라는 형태로서 사업의 리스크를 줄이면서 중국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라고 하며 2019년 6월까지 33억원이었던 매출액을 조기에 40억원 이상으로 높이겠다는 구상이다.

문화

더보기
화성시립도서관, 시민 참여 독서 캠페인 ‘북버킷 챌린지’ 운영 화성시립도서관은 코로나19로 휴관이 장기화됨에 따라 집에서도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독서 캠페인 ‘북버킷 챌린지’를 16일부터 운영한다.‘북버킷 챌린지’란 SNS를 통해 시민이 직접 책을 추천한 후, 다음 추천자를 릴레이 방식으로 지명하며 진행하는 독서 캠페인이다. 24시간 이내 책을 선정하고 책 표지와 인상 깊은 구절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며 동시에 다음 챌린저를 지목하면 된다.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사회 분위기를 해소하고 시민들이 꼭 도서관이 아니라도 다양한 장소에서 책을 읽고 독서를 통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됐다. 2020년을 맞아 특별한 이용자가 ‘북버킷 챌린지’의 첫 주자로 나섰다. 2005년부터 삼괴도서관을 꾸준히 이용하며 독서 생활을 즐겨온 올해 20살 성년이 된 이지민 씨가 그 주인공이다. 시민들이 ‘북버킷 챌린지’를 통해 추천한 도서들은 향후 SRT 동탄역과 1호선 병점역 스마트도서관에 비치될 예정이다. 이외에 관내 도서관 전시 등에 다양하게 활용될 계획이다. 화성시립도서관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시민들이 이번 캠페인을 통해 서로 좋아하는 책을 공유하며 긍정적 마음과 심리적 여유를 갖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