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흐림동두천 24.8℃
  • 흐림강릉 24.7℃
  • 흐림서울 25.3℃
  • 대전 25.1℃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8.1℃
  • 구름조금광주 28.2℃
  • 흐림부산 27.4℃
  • 흐림고창 28.1℃
  • 구름많음제주 30.4℃
  • 구름조금강화 23.0℃
  • 흐림보은 24.7℃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7.7℃
  • 흐림경주시 27.6℃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문화

광양의 죽양마을 한가위 축제 열리다.

어서 오세요! 반갑습니다! 격하게 환영합니다!

죽양마을을 찾은 객지의 향우들에세 "이렇게 먼 길을 찾아주셔서 감사 합니다!" 
또한 죽양마을 사람 모두가 한 가족처럼 웃을 수 있는 행운이 깃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죽양마을,모든 것이 풍요로운 여유있는 마을이다 

전남 광양시 옥곡면 소재 죽양마을은 자연,사회적 환경을 기준으로 선정하는 전국 최우수 장수마을로 선정된 유서 깊은 마을이다. 백운산(해발 1,218m)끝자락에 위치한 죽양마을의 행정명은 대죽3구이고 마을명이 죽양마을이다. 총 가구수는 70여 가구며 인구수는 약200여명 정도로 비교적 작은 마을이라고 할 수 있다. 죽양마을은 김해 허씨들이 최초로 입촌하여 집성촌을 이루면서 생겨난 마을이다. 현재는 허씨 성을 가진 대부분 사람들이 떠나고 전주 이 씨가 대부분이다. 오지 깡촌 마을이었지만 십여 년 전부터 ‘봄철 국사봉 철쭉제’가 열리는 등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려져 예전과는 완전히 다른 마을이 되었다.

가을의 동네풍경은 빨갛게 익은 감이 주렁주렁 열렸다


필자가 죽양마을에서 나고 자라면서 이곳이 어떤 곳인지 전혀 정보가 없었던 것은 물론 당시 가정마다 차이는 있었지만 60년대 전후는 나라전체가 어려웠던 시절이었다. 필자도 마을에서 시냇물 한 곳을 건너는 분교를 다니면서 어린 유년시절을 보냈다.


4학년이 되면 4키로 정도 떨어진 면소재지 본교로 학교를 다녀야했다. 그리고 우리가 3년 동안 다닌 분교는 동생들에게 물려주었다. 계절이 이 맘 때가 되면 마을은 온통 감나무 천지였다. 맨 위에 윗동네 친구 집의 감나무가(당시 물감 또는 미수감-당시 곶감용)제일 컸던 것으로 기억된다. 어린 시절의 가을은 동네 전체에 먹을 게 지천이었지만 모두에게 해당되는 것은 아니었다.

107세에 작고한 양수임 할머니가 평생을 사셨던 마을


빈 가지를 드러내고 빨갛게 익은 감나무와 밤나무를 소유한 집의 아이들은 이때가 가장 풍성한 시기였다. 문득 고개를 들어 하늘을 빤히 쳐다보면 골목길에 늘어진 감나무의 감들이 하늘 속에서 둥둥 떠 있는 것처럼 보였다. 긴 대나무 장대로 감과 밤을 따는 친구들의 모습이 부러운 때가 바로 요즘 같은 가을이었다. 지금이야 먹을 것이 남아도는 시절이지만 그 당시엔 모든 것이 누구에게나 부족하고 어려운 시기였다. 107세에 소천하신 양수임 할머니가 바로 죽양마을에서 평생을 사셨다. 생전에 양 할머니는 장수비결을 묻는 기자에게 나물위주의 식단과 몸에 밴 부지런함이 장수비결이라고 말했다.

현재 마을인구의 평균 연령이 80세가 넘는 장수마을


103세까지 빨래와 바느질을 하셨고, 마을 앞산에서 고사리를 꺽는 등 혼자 살림을 스스로 하셨을 정도의 장수 마을이다. 현재도 노인 대부분의 평균연령이 80세가 넘는다고 하니 그야말로 장수마을이 분명하다. 마을의 좁은 골목길을 걷다보면 나즈막한 담장 너머로 마당 한가득 콩과 참깨 등을 널어놓고 이것들을 터는 동네 노인들의 바쁜 모습이 한 눈에 들어오기도 한다. 지금은 사라진 마을 한 가운데 자리 잡고 있었던 방앗간은 수십 년 동안 변함없이 가을걷이가 끝나면 요란하고 둔탁한 기계소리가 온 동네에 울리곤 했다. 방아간 바로 옆 울타리엔 노란 탱자나무들이 울타리를 대신해 파란 가시와 함께 꽉 찬 모습으로 눈길을 잡기도 했다.

동네 우물가는 정겨운 아낙네들의 뉴스를 생산하던 곳


또한 마을 한 가운데 우물은 늘 동네 아주머니들의 수다와 웃음이 끊이지 않는 동네 뉴스장소이기도 했다. 예전의 아름다운 추억만이 가득한 죽양마을에서 올 추석엔 '죽양마을 한가위 축제'열린다고 한다. 이번 잔치는 죽양마을 주민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마음 넉넉한 한가위 잔치임에 틀림없다. 이강춘 마을이장은 이번 잔치는 ‘타향에 살고 있는 향우들과 고향을 지키는 모든 분들이 음식을 나누고 콩쿠르 경연대회를 통해 친목과 결속을 다지는 것은 물론 이웃과 함께 경품 추천의 재미까지 나누는 즐거운 행사가 될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보통 추석명절은 가족 일가친척과 함께 보내지만 이번 죽양마을 축제는 이웃과 명절을 함께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고 한다.

한가위 축제는 마을 공동체의 나눔과 참여로 준비



죽양마을 주민들의 일상적인 공간에서 나눔과 참여로 추석명절을 보내기 위해 기획된 마을 축제라고 이경재 준비위원은 밝혔다 .이렇듯 동네 곳곳에서 소박한 추석 잔치 준비를 위해 수고를 아끼지 않으면서 아주 옛날이야기가 펼쳐지는 마을 잔치로 가족들과 이웃들이 함께 즐기는 축제가 되도록 준비에 한참 열을 올리고 있다. 추석 당일인 9월24일 15:00시에 개최되는 한가위 축제는 죽양청년회가 주최하고 노인회(회장 이영재),부녀회(회장 김광자),마을친목회, 향우회 등이 함께 한다.이번 행사를 주최한 죽양청년회 관계자는 모두 한마음 한뜻을 세워 좋은 동네를 만들고 죽양마을의 좋은 전통을 세워 가기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

더보기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프리드투어 크루즈 여행 상품 ‘더 크루즈’ 출시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코로나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안전하고 편안한’ 해외여행 크루즈 상품 ‘더 크루즈’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의 크루즈 전문 여행사 ‘프리드투어’가 선보인 이번 상품은 프리드라이프 창립 20주년 기념 특별 상품 ‘20주년 더 크루즈’를 비롯해 동남아부터 지중해, 북유럽, 알래스카 등 다양한 기항지 관광을 즐길 수 있는 ‘더 크루즈’ 여행상품 5종으로 구성됐다. 이번 상품은 고객이 여행을 떠나고 싶은 시기와 여행지를 선택할 수 있는 것이 특장점이며, 월 2만 원부터 시작하는 분납 시스템으로 비용에 대한 부담을 줄였다. 또한 크루즈 여행의 만족도를 높여줄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가 포함됐다. 여행 전 일정에 크루즈 전문 인솔자가 동행하여 고객 맞춤형 여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 세계 기항지 관광 통역을 비롯해 크루즈 선내의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편의시설을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여행 후에는 추억을 담은 포토 앨범을 제공한다. ‘더 크루즈’ 여행 상품은 로얄캐리비안 크루즈를 비롯한 세계적인 크루즈 선사 5곳과 제휴해 진행된다. 2억 원 여행자 보험 가입으로 고객에게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을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