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4 (수)

  • 구름많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4.6℃
  • 연무서울 1.2℃
  • 구름많음대전 3.3℃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8.1℃
  • 구름많음광주 3.7℃
  • 맑음부산 8.6℃
  • 구름많음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6.8℃
  • 구름많음강화 0.8℃
  • 흐림보은 1.7℃
  • 구름많음금산 2.0℃
  • 구름조금강진군 4.2℃
  • 맑음경주시 7.4℃
  • 구름조금거제 7.3℃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STV]‘지붕킥’ 지훈과 세경의 죽음으로 아쉬운 종영.

  • STV
  • 등록 2010.03.19 20:52:24

‘지붕킥’ 지훈과 세경의 죽음으로 아쉬운 종영.

'지붕킥'이 세경과 지훈의 교통사고 죽음이라는 결말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3월 19일 방송된 MBC 일일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연출 김병욱 외, 이하 '지붕킥') 최종 126회는 주인공들의 이별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적신 가운데, 세경(신세경 분)과 지훈(최다니엘 분)의 죽음을 암시하는 대사와 장면으로 새드 엔딩을 맞았다.

공항으로 가기전 세경은 작별인사를 건네려고 지훈을 찾아갔고 수소문 끝에 고향으로 내려간 정음(황정음 분)을 만나러 가기 전, 지훈은 출국을 앞둔 세경을 데려다주러 함께 공항으로 향한다. 공항으로 가는 길에 세경은 "아저씨를 좋아했기 때문에 가기 싫었었다"고 지훈에게 오랫동안 감춰왔던 짝사랑을 처음으로 고백해 지훈을 깜짝 놀라게 했다.

세경의 눈물 고백을 들은 지훈의 눈가에도 그렁그렁 눈물이 차올랐고, "잠시 시간이 멈췄으면 좋겠다"는 세경을 바라보는 지훈의 모습으로 '지붕킥'은 종영했다.

앞서 '3년 후'라는 자막을 통해 언제나처럼 씩씩하게 살아가고 있는 정음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그날 일이 생겨서 병원에서 안 나왔다면, 어디선가 1초라도 지체했더라면, 하필 세경씨를 만나지 않았더라면, 바래다주지 않았더라면... 지금도 가끔 부질없는 생각을 해"라고 슬픈 얼굴로 중얼거려 둘의 죽음을 암시했다.

바로 그날, 지훈과 세경은 교통사고로 함께 죽은 것을 의미하는 결말이였다. '지붕킥'이 새드 엔딩이 될 것이라는 암시는 종영을 향해 달려가며 계속해서 제기됐지만 이날 엔딩신의 다소 급한 마무리는 '지붕킥' 애청자들에게 두고두고 아쉬움으로 남게 됐다.

한편 '지붕킥' 후속으로 오는 22일부터 임하룡 송옥숙 예지원 김성수 이선호 최여진 이규한 바니 주연 '볼수록 애교만점'이 방송된다.

추지연기자  news7@stv.or.kr

[http://blog.naver.com/s1031j]

 

 뉴스정보 STV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문화

더보기
알라딘, 한국방송통신대학교 1학기 교재 판매 개시 알라딘 인터넷서점은 25일 한국방송통신대학교(이하 방송대) 2020년 1학기 교재의 온라인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알라딘은 기존 방송대 출판문화원 홈페이지에서만 구매가 가능했던 방송대 수업용 교재를 학생들이 좀 더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온라인 판매를 시작하고, 구매 고객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고 밝혔다.방송대 학생들은 알라딘에서 수업용 교재를 단 1권만 구매해도 유선 노트를 받을 수 있으며 구매 금액대별로 에코백, 머그, 다이어리, 파우치 등 다양한 증정품을 선택해 받을 수 있다. 또한 개강일 투표, 응원 댓글 이벤트 등을 통해 적립금을 받아 구매 시 사용할 수도 있다.알라딘 대학교재 담당 MD 김채희 과장은 “최근 코로나 19의 여파로, 각 대학에서는 학교에 출석하지 못하는 내외국인 학생에게 한국방송통신대학교의 온라인 강의 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하는 등의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온라인 강의 콘텐츠의 이용이 활발해짐에 따라, 온라인을 통한 교재 판매량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현재 판매 중인 방송대 교재는 총 660종이며 구매를 원하는 고객은 알라딘 인터넷 서점 홈페이지에서 ‘방송대’, ‘방송통신대’ 등의 키워드 검색 후 구매할 수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