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1.6℃
  • 구름조금서울 17.5℃
  • 구름많음대전 19.6℃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조금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0.5℃
  • 구름많음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19.9℃
  • 구름많음제주 18.2℃
  • 맑음강화 18.2℃
  • 구름많음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18.7℃
  • 구름조금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크루즈뉴스

[서울]낮에는 교수 행세 밤에는 상습 금고털이범 구속

  • STV
  • 등록 2015.04.24 09:22:41
【stv 지역팀】= 낮에는 교수 행세를 하고 밤에는 보안 시설이 허술한 빌딩 사무실만 골라 상습적으로 금고를 털어온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김모(46)씨를 특가법상 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24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2013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서울 일대의 보안 시설이 허술한 빌딩 사무실에 침입해 미리 준비한 도구로 금고를 부수는 수법으로 100여차례에 걸쳐 4억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김씨는 경비원이 상주하는 빌딩의 경우 사설경비시스템이 설치돼 있지 않는 등 비교적 보안 시설이 허술하다는 점을 알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또 범행 장소를 사전에 둘러보며 사설경비업체나 주변의 폐쇄(CCTV)회로 설치 여부 등을 확인한 뒤 보안이 허술한 사무실을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밝혀졌다.
 
김씨는 낮에는 고급승용차를 타고 다니며 유명 체육대학 출신의 국정원 경호학과 교수를 사칭해 족구동호회에 가입하는 등 취미생활을 즐겼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는 경찰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여관과 찜질방을 전전하며 생활했고, 다른 사람 명의의 휴대전화(대포폰) 10여대의 유심(USIM)칩을 바꿔 가며 가족이나 내연녀, 동호회 회원들과 연락을 주고 받았다"며 "김씨가 범행 당시 장갑을 벗고 금고 다이얼을 조작하다 남긴 DNA가 수사의 결정적 단서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추가 범행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김씨를 상대로 여죄를 캐고 있다.
 

문화

더보기
화성시립도서관, 시민 참여 독서 캠페인 ‘북버킷 챌린지’ 운영 화성시립도서관은 코로나19로 휴관이 장기화됨에 따라 집에서도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독서 캠페인 ‘북버킷 챌린지’를 16일부터 운영한다.‘북버킷 챌린지’란 SNS를 통해 시민이 직접 책을 추천한 후, 다음 추천자를 릴레이 방식으로 지명하며 진행하는 독서 캠페인이다. 24시간 이내 책을 선정하고 책 표지와 인상 깊은 구절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며 동시에 다음 챌린저를 지목하면 된다.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사회 분위기를 해소하고 시민들이 꼭 도서관이 아니라도 다양한 장소에서 책을 읽고 독서를 통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됐다. 2020년을 맞아 특별한 이용자가 ‘북버킷 챌린지’의 첫 주자로 나섰다. 2005년부터 삼괴도서관을 꾸준히 이용하며 독서 생활을 즐겨온 올해 20살 성년이 된 이지민 씨가 그 주인공이다. 시민들이 ‘북버킷 챌린지’를 통해 추천한 도서들은 향후 SRT 동탄역과 1호선 병점역 스마트도서관에 비치될 예정이다. 이외에 관내 도서관 전시 등에 다양하게 활용될 계획이다. 화성시립도서관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시민들이 이번 캠페인을 통해 서로 좋아하는 책을 공유하며 긍정적 마음과 심리적 여유를 갖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