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27.3℃
  • 맑음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28.2℃
  • 맑음대전 29.5℃
  • 구름많음대구 23.6℃
  • 흐림울산 21.6℃
  • 구름조금광주 28.4℃
  • 연무부산 24.1℃
  • 구름조금고창 27.2℃
  • 구름많음제주 22.7℃
  • 구름조금강화 26.4℃
  • 구름조금보은 25.4℃
  • 구름조금금산 28.5℃
  • 구름많음강진군 24.4℃
  • 흐림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정치

통합당 졌어도 보수 망한 것 아냐…정책정당으로 새출발 필요

새는 좌우의 날개로 날아야…정부여당 건전한 견제 중요

득표율은 49% VS 41%인데 의석수는 60% vs 34%다. 이것이 미래통합당과 그 지지자들이 현실을 인정하기 싫어하는 이유다.

득표율에서는 더불어민주당에 근소한 차이로 밀렸지만 의석수는 하늘과 땅 차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이토록 의석수가 차이나는 것은 민주당 때문이 아니다. 승자독식의 소선거구제 때문이다. 통합당은 냉정하게 현실 인식을 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해야 한다.

분명 3월 초반까지는 민심의 풍향계는 통합당을 향하고 있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태, 북한에 대한 짝사랑식 외교, 반일로 일관하는 막가파식 외교 등이 민심을 악화시키고 있었다.


결정적으로 경제 부문에서 소득주도성장과 최저임금의 가파른 상승 등이 민심의 낙제점을 받았다. 민심은 정부여당을 심판할 준비를 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판을 뒤집었다. 정부여당은 연일 ‘위기’와 ‘재난’ 키워드를 강조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긴급재난지원금 드라이브를 걸면서 야당을 압도했다.

통합당은 오히려 긴급재난지원금 지원에서 선수치고 나가면서 지원 범위를 영세 자영업자와 취약계층으로 집중하자고 주장했어야 한다. 하지만 통합당은 우왕좌왕하면서 기선제압 당했다. 

통합당 공천도 밀실·막장 공천을 연상케 했다. 대권주자로 분류되는 황교안 전 대표는 자신의 측근을 심기위해 중진 의원들의 지역구를 마구잡이로 이동시켰다. 가까스로 생존한 중진들도 있으나 그렇지 못한 중진이 한둘이 아니었다.

여론을 파악하는 데 가장 필요한 데이터 지원은 터무니없이 부족했다. 당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 제대로 운영되지 않으면서 유권자 빅데이터를 세분화해 접근한 민주당에 완패했다.

통합당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책 개발과 제시로 민심을 사로잡아야 한다. 이념이 아닌 실용으로 접근해야 한다. 대선까지 2년도 남지 않았다. 누더기집에 깨진 쪽박 몇 개 가지려고 싸울 때가 아니다.

문화

더보기
레스토랑과 넥타이 박물관 겸한 ‘누브티스’ 인기 “레스토랑이야, 넥타이 박물관이야?” 누브티스(관장 이경순)를 처음 방문한 사람들은 조금 의아해한다. 음식을 판매하는 걸 보면 분명 레스토랑인데, 누브티스 내부에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넥타이와 넥타이 그림이 전시되어 있다. 누브티스는 레스토랑이면서 넥타이 박물관 역할도 겸하고 있다. 또한 누브티스(불어와 그리스어 합성어로 '새로운 것을 항상 구상하는'의 뜻)는 아예 “맛진 부엌”을 빌려준다며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자고 독려하고 나섰다. 오는 18일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실제로 누브티스를 빌려 요리를 하고 같이 맛볼 수 있는 이벤트가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음식을 소개하고 한입 시식 후 심사를 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시상은 반야심경 스카프, 크리스찬 넥타이, 에스더 학생의 스카프, 히딩크 넥타이 등 다양한 상품이 주어진다. 여기서 단연 눈에 띄는 히딩크 넥타이. 이경순 관장은 2002년 월드컵 당시 4강 신화를 이룬 거스 히딩크 감독의 넥타이를 직접 디자인 했다. 히딩크 감독의 목을 감싸고 있던 태극 문양의 넥타이는 국민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경기를 승리로 이끈 행운의 넥타이로 불리기도 했다. 히딩크 넥타이는 얼마나 인기가 있었던지 이 넥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