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맑음동두천 11.2℃
  • 흐림강릉 14.8℃
  • 박무서울 13.5℃
  • 박무대전 13.0℃
  • 맑음대구 15.8℃
  • 맑음울산 17.4℃
  • 구름조금광주 15.5℃
  • 맑음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14.9℃
  • 맑음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14.5℃
  • 구름많음보은 11.2℃
  • 구름많음금산 12.1℃
  • 구름많음강진군 15.8℃
  • 맑음경주시 16.3℃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본투글로벌센터, 한-중남미 혁신기술기업 교차진출 가속화

 “한-중남미 전략적 협력 파트너로서 윈윈 관계 기대”

한국과 중남미 유망 혁신기술기업들의 글로벌 교차 진출에 청신호가 켜졌다.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가 8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진행한 한-중남미 스타트업 피치데이(Korea-LAC Startup Pitch Day) 및 일대일 파트너링데이(1:1 Partnering Day)에는 200여명이 넘는 국내외 주요 투자사, 대기업, 바이어, 스타트업 등이 참석하며, 글로벌 교차 진출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번 행사는 한-중남미 혁신기술기업 간 협력모델 확대를 목적으로 추진됐다.

이 자리에는 루이스 알베르토 모레노(Luis Alberto Moreno) 미주개발은행(IDB, Inter-American Development Bank) 총재를 비롯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 김동일 기획재정부 국장도 함께해 한-중남미 혁신기술기업 간 글로벌 교차 진출을 응원했다.

루이스 알베르토 모레노 IDB 총재는 개회사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생성하고, 경제를 활성화 시킬 수 있는 보다 강력한 힘은 바로 혁신기술기업을 통한 교차 진출에 있다”며 “본투글로벌센터가 준비한 오늘 이 행사는 글로벌 진출의 전략적 기지와도 같은 중남미에 대해 알고, 한-중남미 기업간 적극적인 협업관계를 구축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이날 한-중남미 스타트업 피치데이에는 시리즈A 이상 투자를 유치한 기술기반 기업들이 무대에 올라 기술력을 선보였다. 콜롬비아,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3개국에서 18개 기업과 6개 한국 기업이 참가했다. 평가 결과 위성관측 데이터를 활용, 지리 공간 분석 서비스를 개발한 아르헨티나의 새틀로직(Satellogic)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새틀로직은 위성으로 수집된 관측 이미지 데이터를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분석해 농업, 임업, 에너지 등 주요 인프라에 제공할 수 있다는 부분을 높게 평가받았다. 이외 한국의 지에스아이엘(GSIL, 스마트 건설안전 시스템), 아르헨티나의 언테크(Untech, 만성 궤양 치료 의약품 개발), 콜롬비아의 마리쿠아(Mareiua, 언더뱅크드 대체 금융정보 플랫폼), 우루과이의 녹녹(nocnoc, 국경 간 이커머스 서비스)이 각 국가를 대표한 베스트 기업으로 선정됐다.

새틀로직의 에밀리아노 카르기만(Emiliano Kargieman) 대표는 “중남미 기업들은 기술집약적인 분야에서 강력한 힘을 지니고 있는 만큼 협업할 수 있는 부분이 무궁무진하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었다”며 “무엇보다 한국과 중남미 기업간 전문 분야가 상호보완적인 점을 미뤄보아 전략적 협력 파트너로서 윈윈 관계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한-중남미 주요 벤처캐피털과 혁신기술기업, 국내 대기업 등이 대거 참여한 일대일 파트너링 상담회가 열렸다. NXTP 랩스(NXTP Labs), 칼레이 벤처스(Kalei Ventures), 달루스 캐피털(Dalus Capital), 엔젤 벤처스(Angel Ventures), KSV 글로벌(KSV Global) 등 중남미 주요 투자사와 한국투자파트너스, 포스코기술투자, 엘앤에스벤처캐피털 등이 참여했다. 기업은 핀테크, 바이오테크, 어그테크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함께 했다.

상담회에서는 가시적인 성과가 쏟아졌다. 국내외 투자 및 바이어 상담건수는 197건, 투자유치 추진액 1950만달러(한화 약 234억원) 규모를 기록했다.

한-중남미 스타트업 간 비즈니스 협력 모델도 등장했다. 아르헨티나의 유사운드(uSound)와 한국의 더열림은 청음 테스트를 활용, 맞춤형 음향 제공 기술이 적용된 상품 개발 및 판매를 추진 중에 있다. 한국의 스마일게이트와 미팅을 진행한 우루과이의 핀서게임즈(Pincer Games)도 퍼블리싱 계약을 목전에 두고 있다. 국경 간 이커머스 서비스를 제공하는 우루과이의 녹녹은 한국의 국제 물류 IT 플랫폼인 딜레오를 만나 현지 물류망에 대한 협업에 대해 확정지었다.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한-중남미 기업들이 뛰어난 기술력과 현지 사업성을 내세우며 국내외 투자자, 대기업 등에게 좋은 반응을 이끌어 냈다”며 “앞으로도 분석을 통한 매칭 작업과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 트래킹으로 양국의 기업간 사업 제휴 및 계약, 투자유치가 발생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는 한-중남미 최대 경제교류행사인 ‘2019 한-중남미 비즈니스 서밋(Korea-LAC Business Summit)’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묘지도 사람하기 나름?...추모공원으로 대변신은 무죄 지난 추석 때 어머니의 묘를 찾은 A씨(59, 서울)는 깜짝 놀랐다. 성묘 차 추모공원을 찾았는데 예전의 ‘공동묘지’ 분위기와는 확연히 다르게 보였기 때문이다.어머니를 모셨던 10여년 전만 하더라도 사람들이 무서워하고, 꺼려하던 공동묘지가 추모공원으로 변모하면서 사람들에게 한층 친숙해졌다.‘공동묘지’라고 하면 일단 공포 이야기의 소재로 다뤄질 정도로 기피 대상이었다. 밤이면 죽은 자들이 돌아다닌다는 풍문까지 겹쳐 사람들이 두려워했다.하지만 시대가 변하면서 매장보다는 화장, 그리고 자연장을 택하면서 공동묘지는 주민들과 함께 하는 추모공원으로 진화하고 있다.추모공원에는 자연장을 마련해 디자인이 대폭 개선되는 경우가 많다.기존의 매장 방식으로는 봉분을 쌓아 누가 봐도 ‘묘지’ 느낌이 강했지만 자연장으로 탈바꿈하면서 기존의 숲과 다를 바가 없다.명패가 있어 추모객들이 삼삼오오 찾아와 시간을 보내다 간다. 추모와 관계가 없는 지역주민들까지 산책을 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지자체에서 운영하는 공설 자연장지는 사용료도 저렴하다. 또한 추모공원 입구에 카페도 설치하고 멋들어진 디자인으로 만들어져 사람들의 이목을 잡아 끈다.일부 추모공원에서는 음악회까지 개최하며 추모객과


보람상조,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 참가자 모집 보람상조는‘제5회 보람상조배 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참가자를 모집한다고14일 밝혔다. 이번 탁구대회는 오는4월6일부터7일까지 이틀간 파주시 문산읍에 위치한 문산체육공원에서 진행된다.경기 종목은 남녀 각각 개인단식과 개인복식,단체전으로 나뉜다.대회 첫날인6일에는 전종목 개인전 및 실버부(만60세 이상)단체전이, 7일에는 전종목 복식 및 단체전이 펼쳐질 예정이다.보람할렐루야 탁구단 선수들 외에도 외국선수단 선수들도 일부 참가한다. 대회 참가 신청은 오는3월23일까지‘아이핑’홈페이지를 통해 만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다만2016~18년 기준 전국오픈대회 개인전 입상자는 부수를 상향해 신청해야 하며,단체전 신청 시 개인전에 필수로 참가해야 한다. 단체전에는 우승60만원,준우승40만원,동3위20만원,개인전에는 우승30만원,준우승20만원,동3위1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또한 이번 대회에서는 기존 대회에 비해 시상 범위가 확대돼 개인전과 복식8강 진출자에게도 상품을 증정하며 경쟁의 열기를 더할 전망이다. 보람그룹 최철홍 회장은“탁구를 사랑하는 모든 국민들이 즐겁게 참가할 수 있는 대회가 되길 바란다”며“보람상조배 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가 대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