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6 (금)

  • 흐림동두천 20.8℃
  • 흐림강릉 23.4℃
  • 흐림서울 22.9℃
  • 흐림대전 23.6℃
  • 박무대구 24.1℃
  • 구름많음울산 26.1℃
  • 흐림광주 24.2℃
  • 흐림부산 27.2℃
  • 구름많음고창 24.2℃
  • 흐림제주 27.6℃
  • 흐림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2.8℃
  • 구름많음금산 22.9℃
  • 흐림강진군 25.1℃
  • 구름많음경주시 23.4℃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벼룩시장구인구직 “직장인 10명 중 6명, 추석은 길게 쉴 수 있는 빨간 날”

전통적인 명절 문화가 사라지면서 추석을 길게 쉴 수 있는 ‘주말’ 혹은 ‘빨간 날’로 인식하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207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9.9%가 추석은 ‘길게 쉴 수 있는 빨간 날’이라고 답했다.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추석을 길게 쉴 수 있는 휴가로 생각하고 있음을 나타낸 결과로 명절의 의미가 점점 퇴색되고 있음을 알 수 있게 하는 대목이다.

반면 ‘가족, 친지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민족의 대명절’로 전통적인 추석의 의미를 부여하는 직장인은 40.1%에 머물렀다.

이런 인식은 여성과 미혼자 그리고 젊은 세대 일수록 강하게 나타났다. 특히 연령별로 살펴 봤을 때 20대의 경우 무려 75.4%가 추석을 ‘길게 쉴 수 있는 빨간 날’이라고 답했으며 30대(66.9%), 40대(55.5%), 50대(47.5%), 60대 이상(31.4%)의 순으로 나이가 많아질수록 추석은 빨간 날이라는 인식이 적은 편이었다.

추석 연휴가 기다려지는 이유에서도 응답자의 35%가 ‘연휴 동안 휴식을 취하며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어서’라고 답해 추석을 쉴 수 있는 날로 생각하는 직장인들의 마음을 엿볼 수 있었다. 이어 ‘오랜만에 가족, 친지들과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21.9%)’, ‘회사를 가지 않아도 되어서(18.2%)’, ‘추석 상여금이 나와서(11%)’, ‘여행, 취미생활 등 그동안 못했던 일을 할 수 있어서(7%)’ 등의 순이었다.

추석 연휴, 직장인들이 가장 많이 걱정하는 부분은 역시 ‘추석 지출비용(25.8%)’이었다. 이와 함께 ‘어른들의 잔소리와 가족간의 말다툼(24.4%)’, ‘꽉 막힌 도로의 극심한 교통체증(19.7%)’, ‘남들 쉴 때 출근해 일 해야 하는 상황(13.9%)’, ‘차례 음식 준비(12.9%)’ 등에 대한 걱정도 적지 않았다.

그렇다면 직장인이 추석에 가장 듣고 싶지 않은 말은 무엇일까? 응답자의 25.8%는 ‘월급은 얼마야? 회사는 괜찮니? 등 회사와 관련된 말’을 가장 듣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왜 이렇게 얼굴이 안 좋아 보이니? 살은 언제 뺄 거니? 등 외모와 관련된 말(23.2%)’, ‘애인은 있니? 결혼은 언제 할 거니? 등 연애·결혼과 관련된 말(22.6%)’, ‘누구는 대기업 다닌다더라 등 남과 비교하는 말(21.6%)’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한편 명절 연휴임에도 불구하고 회사에 출근을 하고 싶었던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52%가 ‘있다’고 답했다.

출근을 하고 싶은 가장 큰 이유도 경제적인 것으로 ‘명절 지출에 대한 경제적 부담감 때문에(28.9%)’라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외에도 ‘명절 가족 모임의 부담감 때문에(27.9%)’, ‘명절 음식 등 집안일 스트레스 때문에(19.6%)’, ‘명절 연휴 후 밀려있는 일에 대한 스트레스 때문에(11%)’, ‘연휴가 짧아 고향에 못 가기 때문에(7.7%)’, ‘다이어트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4.9%)’의 이유를 들었다.

한국민속촌, 칠석 맞이 행사 ‘까막까치 칠석은 오늘이래요’ 개최 전통문화 테마파크 한국민속촌이 견우와 직녀가 만난다는 칠석을 맞이하여 8월 3일부터 세시행사 ‘까막까치 칠석은 오늘이래요’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는 칠석의 유래를 배워보는 전시, 다양한 세시풍속 체험, 포토존 등이 마련될 예정이다. 민속마을 전통가옥에서 열리는 전시 ‘칠석은 어디서 왔나’는 견우직녀 설화가 시작된 별자리 견우성과 직녀성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다. 비가 많이 오는 여름에 곰팡이가 생기지 않도록 칠석날 마당에 옷과 책을 말렸던 풍습인 ‘쇄서포의’를 재현한 전시도 열린다. 칠석날 바늘에 실을 한 번에 꿰어 옷자락에 걸어 두면 시험에 합격한다는 의미가 담긴 ‘바늘에 실꿰기’, 견우와 직녀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민요 ‘칠석요’의 가사를 맞춰보는 ‘칠석요 빈칸채우기’, 베틀짜기의 달인이었던 직녀처럼 베틀을 짜보는 ‘미니베틀 그라운드’ 등 직접 참여 가능한 체험 프로그램도 다양하다. 조선마을의 상징 중 하나인 전통 교량 목교는 행사 기간 동안 오작교로 변신한다. 까마귀와 까치 모형으로 치장해 칠석 분위기를 한껏 살려줄 목교는 연인들의 사진 촬영 포인트로 제격이다. 한편 한국민속촌에서는 한복을 입은 관람객을 대상으로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한


보람상조,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 참가자 모집 보람상조는‘제5회 보람상조배 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참가자를 모집한다고14일 밝혔다. 이번 탁구대회는 오는4월6일부터7일까지 이틀간 파주시 문산읍에 위치한 문산체육공원에서 진행된다.경기 종목은 남녀 각각 개인단식과 개인복식,단체전으로 나뉜다.대회 첫날인6일에는 전종목 개인전 및 실버부(만60세 이상)단체전이, 7일에는 전종목 복식 및 단체전이 펼쳐질 예정이다.보람할렐루야 탁구단 선수들 외에도 외국선수단 선수들도 일부 참가한다. 대회 참가 신청은 오는3월23일까지‘아이핑’홈페이지를 통해 만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다만2016~18년 기준 전국오픈대회 개인전 입상자는 부수를 상향해 신청해야 하며,단체전 신청 시 개인전에 필수로 참가해야 한다. 단체전에는 우승60만원,준우승40만원,동3위20만원,개인전에는 우승30만원,준우승20만원,동3위1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또한 이번 대회에서는 기존 대회에 비해 시상 범위가 확대돼 개인전과 복식8강 진출자에게도 상품을 증정하며 경쟁의 열기를 더할 전망이다. 보람그룹 최철홍 회장은“탁구를 사랑하는 모든 국민들이 즐겁게 참가할 수 있는 대회가 되길 바란다”며“보람상조배 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가 대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