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8 (월)

  • -동두천 -5.7℃
  • -강릉 -0.9℃
  • 서울 -4.6℃
  • 대전 -4.6℃
  • 구름조금대구 -5.3℃
  • 맑음울산 -4.1℃
  • 흐림광주 -3.2℃
  • 맑음부산 -2.3℃
  • -고창 -4.6℃
  • 흐림제주 4.5℃
  • -강화 -4.1℃
  • -보은 -8.1℃
  • -금산 -6.9℃
  • -강진군 -3.8℃
  • -경주시 -8.1℃
  • -거제 -2.3℃
기상청 제공

정치

文대통령 방중 두고 與 "국익 외교" 野 "외교 참사"

국회 여야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성과를 두고 극단의 평가를 내놨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대중 외교·안보·경제 분야의 실타래를 풀어냈다"고 찬사를 보냈지만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에서는 "총체적인 외교 참사"라고 규정했다. 

 박완주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 대통령이 이번 중국 방문에서 지난 정부의 외교참사로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었던 대중 외교·안보·경제 분야의 실타래를 풀어냈다"며 "그 어느 때보다 성공적인 결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무엇보다 이번 방중에서 한중관계의 발목을 잡았던 사드보복 철회를 공식화하고 양국 간 경제협력의 틀을 복원했다"며 "또한 한반도 평화와 안전을 위한 4대 원칙에 대한 합의를 이뤄냄으로써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양국의 중요한 진전도 이뤄냈다"고 강조했다. 

 그는 "누차 강조하지만, 외교에 여야는 있을 수 없다. 국익보다 정쟁이 절대 우선시될 수 없다는 점을 야당에 다시 한번 충고드린다"며 "여야를 넘어 정치권 모두가 ‘오직 국익’을 위해 문재인 정부의 외교성과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분노와 자괴감이 든다"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노영민 주중대사의 경질을 주장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 대통령의 방중은 중국의 철저한 홀대, 한국기자 집단폭행, 외교 성과 모두에서 문재인 정부의 실력이 백일하에 드러난 굴욕 순방, 치욕 순방"이라고 했다.  

 '혼밥 외교' 논란에 대해서는 "국민을 참담하게 만들었다"고 말한 뒤, "외교에 있어서 식사의 의미는 단순한 것이 아니다. 그런데도 이것을 대통령의 서민적 행보 운운하는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것"이라고 했다.

 전 대변인은 기자폭행 사태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 본인이 자국민인 기자가 폭행을 당했는데 청와대는 뒷전에 물러나 있고 코트라가 나서서 유감을 표명하고, 중국 정부에 처분을 맡기는 것이 문 대통령이 강조했던 국민 보호인가"라고 꼬집었다.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 대통령의 방중을 "총체적 외교참사"라고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는 성과를 설명하며 자화자찬하고 있는데 우리 국민들은 분노와 자괴감마저 드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외교는 의전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상대국에 대한 의전은 그만큼 중요하다"며 "방문 첫날 차관보급 영접으로 홀대론이 나오기 시작하더니 당일 시진핑 국가주석을 비롯한 주요 인사들이 베이징을 비우는 사태까지 보도되는 상황이 연출됐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이번 방중은 어떤 것으로도 그 성과를 치장할 수 없는 지경이 됐다"며 "정상회담의 내용도 4대원칙 합의를 말했지만 우리측 발표와 중국측 입장이 다소 다르게 나오는 등 확고한 성과가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평가절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