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5 (금)

  • -동두천 -11.4℃
  • -강릉 1.3℃
  • 연무서울 -6.6℃
  • 구름많음대전 -7.6℃
  • 구름많음대구 -5.7℃
  • 구름조금울산 -0.5℃
  • 흐림광주 -2.9℃
  • 맑음부산 2.5℃
  • -고창 -6.4℃
  • 구름많음제주 4.7℃
  • -강화 -7.8℃
  • -보은 -10.2℃
  • -금산 -10.0℃
  • -강진군 -4.1℃
  • -경주시 -5.4℃
  • -거제 -0.7℃
기상청 제공

문화

건국대 몸문화연구소, 해외 석학초청 세미나 개최

건국대 몸문화연구소가 16일 교내 중장비실험동 411호에서 영국하트펴드셔 대학 심리철학 교수 대니얼 D.허토(Daniel D. Hutto)를 초청해 ‘몸·마음·행동’을 주제로 학술 세미나를 개최한다. 

허토 교수는 오스트레일리아 울런공 대학과 영국 하트퍼드셔 대학 심리철학을 가르치고 있으며 체화된 경험의 관점에서 마음, 감정, 몸, 내러티브 등의 굵직굵직한 주제를 새롭고 도발적으로 설명해 왔다. 

그는 철학, 심리학, 문학, 과학 등 다양한 영역을 넘나들며 마음에 생각과 내용이 있다는 전통적 철학을 철저하게 부정하는 내용을 담은 ‘급진적 체화 인지’(Radicalizing Enactivism, 2013)를 출판해 많은 주목을 받았다.

저서로는 ‘대중심리적 서사’, ‘비트겐슈타인과 철학의 종말’ 등이 있으며 이 외에도 다양한 저술활동을 펼쳐 왔다. 

이번 세미나에서 허토 교수는 인간 존재의 의미는 우리가 생존을 위해 살아가는 환경과 상호작용을 하는 가운데 극적이고 점진적으로 드러난다는 주장을 체계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다.